뉴스 > 사회

영어·생명과학 '복수정답' 인정…최상위권 혼란 예상

기사입력 2014-11-24 19:40 l 최종수정 2014-11-24 20: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정부가 대입 수학능력시험에서 오류 논란이 인 영어 25번 문항과 생명과학II 8번 문항에 대해 복수정답을 인정하기로 했습니다.
영어는 큰 영향이 없지만, 생명과학은 복수정답 처리로 상위권 수험생들 사이의 경쟁이 더 치열해지게 됐습니다.
보도에 김희경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해 대법원 판결까지 기다렸던 것과 달리 올해는 교육 당국이 신속한 결정을 내렸습니다.

예상대로 복수정답 인정이었습니다.

▶ 인터뷰 : 김성훈 /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
- "생명과학II 8번은 4번 외에 2번도 정답으로 최종 확정했습니다."

그런데 해당 과목별로 수험생들에게 미칠 파문은 다릅니다.

영어 25번은 수험생의 90% 이상이 애초 정답인 4번을 골라 대세에 지장이 없습니다.

하지만, 생명과학II 문제는 상황이 다릅니다.

이 문제를 선택한 의대 지망생 등 최상위권 수험생 3만여 명이 당장 영향을 받게 됐습니다.

쉽게 출제된 수학 B형 만점자가 많아 이 문제로 희비가 갈릴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김영일 / 김영일교육컨설팅 대표
- "너무나 쉽게 출제돼 올해에 특히 과학탐구 영역에서 변별력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었는데, 불행하게도 생명과학II에서 이중정답이 생기면서 예상보다 변별력이 낮아졌다고 볼 수 있습니다."

▶ 인터뷰 : 김지인 / 서초고 3학년
- "그 상황에서 과학을 좀 못 봤으면 수학에 주력하던 학생들이 많은 손해를 보죠."

애초 채점 당시보다 전체 평균점수가 오르게 된 상황.

표준점수와 등급이 떨어질 기존 정답자와 달리 복수정답 수험생들은 모두 올라 또 한 번의 입시 혼란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MBN뉴스 김희경입니다.

영상편집 : 원동주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한 방으로 끝낸다…'괴물 미사일' 벙커버스터 최초 공개
  • 야 "기어이 국민과 대결" vs 여 "이재명 욕설 찾아봐라"…공방 '절정'
  • '경영위기 대학' 의대·약대 분리 매각 입법 추진
  • 기름값 1,600원대 하락에도…25년 만에 '반 년 연속' 무역적자
  • 부산 지하철역 2곳 방화 시도 50대 검거…휴지 불붙여 쓰레기통에 던져
  • 비번 경찰관에 딱 걸린 보이스피싱범…'텔레그램 보며 입금' 범죄 직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