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여행사 사장 사칭해 수억 원 가로챈 30대 검거

기사입력 2014-11-25 22: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여행사 사장을 사칭해 가짜 여행상품을 팔아 수억 원을 챙긴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고객 2

40여 명으로부터 2억 3천여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30살 김 모 씨를 체포했습니다.
김 씨는 카카오톡과 문자메시지를 이용해 가짜 여행 상품을 홍보했고, 일부 고객은 실제로 해외여행을 보내 의심을 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김 씨에 대해 이르면 내일(26일)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 박준규 / jkpark@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대선 D-40, 이재명‧윤석열 35% 동률…안철수 15% [한국갤럽]
  • 홍준표, 尹 지원사격 나서나 "힘든 결정 해야 할 시점"
  • 이재명 '전라도 소외' 발언에 이준석 맹폭 "정신 나간 정치인"
  • 女사장에 "제가 씨XX이라고 하면 어떠실 거 같아요" 질문한 男손님
  • 강석우 "3차 접종 후 글 읽기 힘들다"…6년 맡은 라디오 하차
  • 55cm 폭설 뚫고 왔는데 식당 문 닫아…"주저앉은 손님 찾습니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