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선아리랑열차 개통, 정선의 삶과 자연…문화를 모티브로

기사입력 2015-01-05 17: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선아리랑열차 개통, 정선의 삶과 자연…문화를 모티브로

정선아리랑열차 개통/ 사진=코레일 홈페이지 캡처
↑ 정선아리랑열차 개통/ 사진=코레일 홈페이지 캡처
'정선아리랑열차 개통'

세계적인 명품 관광열차를 표방한 정선아리랑열차 'A-트레인(train)'이 을미년 새해 첫선을 보입니다.

코레일은 강원 청정 철도관광벨트 구축사업 일환인 명품 관광열차 정선아리랑열차 A-트레인을 오는 15일 개통한다고 5일 밝혔습니다.

정선아리랑 열차는 시승행사 등을 거쳐 22일부터 매일 청량리∼정선∼아우라지역을 1회 왕복(편도 2회) 운행합니다. 민둥산∼정선∼아우라지역은 1회 더 왕복(편도 2회)한다. 정선 장날을 제외한 화·수요일은 운휴입니다.

정선아리랑 열차는 우리나라 여객열차 가운데 처음으로 지역 이름을 사용하고 열차에 정선의 삶, 자연, 춤사위와 소리를 고스란히 실었습니다.

열차의 디자인은 세계적인 디자인 기업인 영국의 '탠저린'사가 유네스코 세계인류 무형유산인 아리랑과 정선의 정서, 문화를 모티브로 작업했습니다.

열차 외관을 아라리 선율로 율동감 있게 표현했으며, 기관차와 발전차에는 동강 할미꽃 빛깔을 녹여냈습니다. 객차 4량은 백의민족의 희로애락을 빨강, 노랑, 파랑의 색채선으로 승화했습니다.

객실은 아리랑의 고장 정선 사람들의 삶, 자연, 춤사위와 소리를 배경으로 '천지인'(天地人)을 상징하는 태극의 삼원색과 조화시켰고, 정선을 대표하는 자연물인 능선, 동강, 아우라지 등 천지자연을 형상화했습니다.

특히 장거리 열차에는 처음으로 개방형 창문과 넓은 전망창을 설치해 모든 좌석에서 정선을 비롯한 환상의 청정자연을 느낄 수 있도록 했습니다.

1호차, 4호차 전망칸에서는 그동안 볼 수 없던 기찻길과 주변 경관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며 포토존도 설치했습니다.

열차 내에서 스토리텔링, 음악방송, 기념 포토 서비스, 사연소개, 마술공연, 퀴즈게임, 노래자랑, 기다림 엽서 등 특별한 이벤트도 진행합니다.

정선아리랑 열차를 타고 정선에 도착하면 ▲ 정선 5일장 코스(정선 5일장, 정선아리랑극, 스카이워크, 화암동굴 등) ▲ 정선레일바이크 코스(주례마을, 풍경열차, 레일바이크, 아우라지 뱃사공, 아리랑전수관 등) 등으로 당일이나 1박2일 여행이 연계됩니다.

코레일은 오는 15일 오전 9시 청량리역 맞이방에서 최연혜 코레일 사장을 비롯한 정부 부처, 지자체, 유관기관장, 지역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통행사를 할 계획입니다.

정선아리랑 열차를 가장 먼저 타볼 수 있는 대국민 시승단도 모집합니다. 대국민 시승단에 참여하려면 9일까지 레츠코레일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정선아리랑 열차를 타고 싶은 사연을 적어 온라인(kr_tour@korail.com)으로 접수하면 됩니다. 시승일은 19일입

니다.

최연혜 코레일 사장은 "정선아리랑열차 개통으로 전 세계에 아리랑을 더 많이 알리고, 강원도 청정지역을 더 편리하게 여행하는 길이 열린다"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연계상품 개발과 국민행복 시대에 맞는 관광 상품을 적극 개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견인차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선아리랑열차 개통' '정선아리랑열차 개통'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공공기관 기관장 전용차량 운행기록은 '빈칸'…전수조사 676곳 중 22%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지하 화물차 옆 불길 시작…출입구 6개 중 2개만 열려 "법 강화 필요"
  • "이대로 투표 어렵다" 선관위에 지자체 공문 전달 안 한 행안부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 서울의대 출신 유튜버, 동문 여의사 '외모 품평' 논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