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안 팔려서…" 백화점, 세일 끝나자마자 또 세일

기사입력 2015-01-22 20:40 l 최종수정 2015-01-22 2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난 주말, 신년 정기 세일을 마친 백화점들이 일주일 만에 또 세일에 들어갑니다.
사람들이 도통 지갑을 열지 않기 때문이라는데요.
이정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새해를 맞아 일제히 신년 정기 세일에 들어갔던 백화점들.

지난 주말 신년 세일이 끝났지만, 일주일 만에 다시 세일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얼어붙은 소비심리 탓에 실적이 기대에 못 미쳤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김창엽 / 백화점 판촉담당
- "올해 신년 세일이 전년 대비 0.5% 신장으로 기대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이를 만회하기 위해 이번 행사 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롯데백화점은 내일(23일)부터 29일까지 겨울옷 고별전을 갖고, 유명 패션잡화 브랜드를 최대 70%까지 할인 판매합니다.

현대백화점도 내일부터 겨울 상품을 최대 70%까지 저렴하게 내놓습니다.

신세계백화점 역시 인기 의류를 최대 70%까지 할인 특가로 선보입니다.

이처럼 백화점들이 공격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지만, 얼어붙은 소비심리는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한국은행이 조사한 지난해 12월 소비자 심리지수는 15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세월호 참사 직후인 지난해 5월보다도 더 낮습니다.

내수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손님을 끌어모으기 위한 백화점의 고민이 더욱 깊어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정석입니다. [ljs730221@naver.com]

영상취재 : 김회종 기자
영상편집 : 원동주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부동산 핵심클릭] 무너지는 '10억 아파트' 클럽, 그리고 통계의 함정
  • 민주당, 신촌 모녀 생활고 비극에 “말 뿐인 국정운영이 빚어낸 참극”
  • 월드컵 열기 속 4년 만에 열린 의원축구 한일전…결과는 '한국 승'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사우디 감독 "빈 살만이 롤스로이스 포상?…뭘 받을 때 아냐"
  • 가나전 하루 남았는데…'종아리 통증' 김민재, 팀훈련 불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