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지리산 청학동 마을, 초고속 인터넷 마을로 변신

기사입력 2015-07-06 20:01 l 최종수정 2015-07-07 07: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서당 교육'으로 유명한 지리산 청학동 마을이 최고 수준의 IT 기기가 들어서면서 초고속 인터넷 마을로 변신했습니다.
현장을 박통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해발 800미터 지리산 중턱에 있는 인구 380여 명의 청학동 마을.

마을 아이들은 출석부 대신 목에 건 단말기로 학교 출석 상황을 검사합니다.

서당 한문 수업 시간.

학생들은 연필 대신 손으로, 공책이 아닌 태블릿 PC에 한자를 씁니다.

훈장님은 대형 모니터로 학생들이 쓴 한자를 보며 음과 뜻을 설명합니다.

화상 장비를 이용하면 수백km 떨어진 외국 학생과 예절 수업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

(안녕하셨습니까. 이렇게 하는 게 옳은 인사법입니다. )

▶ 스탠딩 : 박통일 / 기자
- "첨단 IT 장비는 마을의 주 수입원인 관광 산업도 바꿔놨습니다."

관광객들은 주요 명소를 찾을 때마다 근거리 통신 기술을 통해 관광 정보를 얻습니다.

마을 상공을 가르는 드론은 열 감지 장비가 장착돼 조난이나 안전사고를 대비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윤경림 / KT 미래융합사업추진실장
- "정보 통신 솔루션으로 청학동 주민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정보 기술 인프라를 지원해 만든 스마트 마을은 이번이 네 번째로, 앞으로 스마트 농장 등이 조성된 창조 마을도 개발될 예정입니다.

MBN뉴스 박통일입니다.

영상취재 : 김준모 기자
영상편집 : 이승진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독감 백신 맞아도 될까?…접종 전후 주의사항
  • 서울서 집 사면 무조건 '증빙자료' 내라…거래 절벽 오나
  • 대전서 80대 남성 독감 백신 주사 맞고 5시간 뒤 숨져
  • 검찰, '여성 2명 살해' 최신종에 사형 구형
  • 짙은 안개 서해안고속도로에서 15중 추돌 사고…17명 부상
  • "억울합니다" 유서 남기고…50대 택배기사 극단적 선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