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백화점 일용직 판매 '유령직원' 실태 점검

기사입력 2015-11-03 10:00 l 최종수정 2015-11-03 11: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고용노동부와 근로복지공단이 롯데백화점 부산 본점에 대해 입점업체 판매사원 대한 근로계약서 작성과 고용·산재 보험 가입 여부 등에 대한 점검에 나섰습니다.
MBN이 단독 보도한 '일용직 판매 사원이 근로계약서 한 장 없이 10년을 넘게 일하다 숨졌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근로복지공단이 뒤늦게 해당 백화점을 대상으로 실태 점검에 나선 겁니다.
고용노동부와 근로복지공단은 근로계약서 없이 일하는 일용직 판매사원이 많은 또 다른 대형 유통매장에 대해서도 점검을 벌이기로 했습니다.
한편, 해당 백화점 측도 입점 업체와 협력 사원들에 대한 근로기준법 준수 등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안진우/ tgar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공문에 이재명 취임하자마자 말 바꾼 정황 담겨
  • 이재명 '지사직 사퇴' 고심…이낙연 만남이 관건
  • '전두환 옹호' 이틀만에 유감 표명…"제명감" 비판에 재차 사과
  • 성남시청 시장실·비서실 압수수색…유동규 기소 임박
  • 윤석열 서울대 동기, 왜 뿔났나?..."윤, 그렇게 살아왔다는 자백"
  • 신자마자 '툭' 터졌는데 반품 거부?…온라인 신발 쇼핑 피해 속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