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돈 훔치러 갔다가…집주인에게 멱살 잡힌 강도

기사입력 2016-01-06 13: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A(37)씨가 돈을 훔치려고 침입했던 광주 서구 화정동 김모(45)씨의 집을 다시 찾아간 시각은 5일 오후 5시 45분.

그러나 A씨를 기다리던 이들은 자신의 손목시계를 보관하고서 돌려주겠다던 집주인 김씨가 아니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었습니다.

A씨가 김씨의 집에 침입한 시각은 같은 날 오후 4시 30분께.

집안에 보관 중이던 외국 화폐 등 7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다급하게 주머니에 쑤셔넣던 A씨는 때마침 귀가한 김씨에게 멱살을 잡혔습니다.

다부진 체격의 김씨에게 붙잡혀 30여분간 꼼짝 못한 A씨는 평소 아끼던 고가의 명품 시계를 맡긴 뒤에야 김씨의 완력에서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김씨는 반성할 시간을 줄 테니 30분 뒤 다시 와서 시계를 찾아가라며 A씨를 돌려보냈습니다.

눈앞에서 집안에 도둑이 들었다고 신고하면 제아무리 신체적 조건이 뛰어난 김씨일지라도 자신보다 젊은 A씨를 완전히 제압하기 어

렵겠다는 생각에 발휘한 기지였습니다.

김씨의 말에 순순히 응한 A씨는 시계를 돌려받으려고 범행 현장을 다시 찾아갔다가 현장에서 체포됐습니다.

절도 등 전과 2범인 A씨는 생활비를 마련하려고 또다시 절도 행각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집안에 침입해 돈을 훔치려 한 혐의(절도미수)로 A씨에 대해 6일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리설주 붕어빵 딸 또 등장…'4대 세습' 사전작업?
  • 미, 핵 탑재 가능 B-2 스텔스 폭격기 최대무장 훈련 공개…"북한에 보내는 강력한 경고"
  • 강원 헬기 추락…50대 여성 동승자 탑승 이유 파악 중
  • 또 '빙상 성폭력'…쇼트트랙 코치 10대 제자에게 성범죄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