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법조 비리'로 옷 벗은 검사, 변호사 하면서도…

기사입력 2016-01-06 10:41 l 최종수정 2016-01-06 13: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부산의 한 부장검사 출신 유명 변호사가 업무 정지 기간에 불법으로 사건을 맡은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그런데 알고보니 이 변호사, 법조비리 경력으로 옷을 벗은데다, 한때 변호사 등록까지 취소됐었다고 합니다.
박상호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기자 】
금형 공장을 운영하던 권 모 씨.

8년 전 기술 유출과 관련한 고소 사건을 진행하면서 판·검사 출신의 이른바 전관 변호사를 선임했습니다.

「그런데 이 변호사가 당시 업무 정지 상태였다는 걸 재판이 끝나고 한참 뒤에 알게 됐습니다. 」

▶ 인터뷰 : 권 모 씨 / 사건 의뢰인
- "자격이 정지됐는데도 불구하고 어떻게 남의 돈을 그렇게…. 이런 뻔뻔스런 변호사가 세상에 어디 있습니까?"

알고 보니 이 변호사는 부장검사 시절 법조 브로커 김홍수로부터 뒷돈을 받아 재판을 받고 있었습니다.

▶ 스탠딩 : 박상호 / 기자
- "재판에서 진 권 씨는 변호사 선임료라도 돌려줄 것을 요구했지만 "법대로 하라"는 적반하장의 답변만 들어야 했습니다."

해당 변호사는 정확한 시기가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을 하면서도 변명은 하지 않았습니다.

▶ 인터뷰 : 사건 수임 변호사
- "변명의 여지는 없지만, 그것이 8년이 지난 지금에 와서 문제 삼고…. 사회 정의차원에서 이걸 문제로 삼아야겠다고 하면 할 수 없는 거고…."

문제는 변호사법 위반 사건 공소시효가 3년이 라 이미 처벌이 불가능하다는 것.

이 전관 변호사는 이 일이 있고 나서도 이듬해인 2008년 또 한 번 업무정지 명령을 받아 변호사 등록이 아예 취소됐지만, 2010년 특별 사면돼 다시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박상호입니다.

영상취재 : 최진백 VJ
영상편집 : 박기덕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리설주 붕어빵 딸 또 등장…'4대 세습' 사전작업?
  • 대통령실 "업무개시명령 실무 검토 중"…내일 중대본 회의
  • 강원 헬기 추락…50대 여성 동승자 탑승 이유 파악 중
  • 또 '빙상 성폭력'…쇼트트랙 코치 10대 제자에게 성범죄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