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전북 김제 구제역 의심 신고, 당국 '비상'…간이진단키트 검사서 '양성반응'

기사입력 2016-01-12 08:26 l 최종수정 2016-01-13 08:21

전북 김제 구제역 의심 신고, 당국 '비상'…간이진단키트 검사서 '양성반응'
전북 김제 구제역 의심 신고/사진=연합뉴스
↑ 전북 김제 구제역 의심 신고/사진=연합뉴스

전북 김제시의 한 돼지 농가에서 구제역 의심 신고가 들어와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11일 전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께 김제시 용지면의 한 돼지 농가에서 "돼지 30마리의 코와 발굽에 물집이 생겼다"는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전북도는 신고 접수 즉시 가축방역관을 해당 농가로 보내 증상을 확인했고, 간이진단키트로 검사한 결과 이중 2마리에서 양성반응이 나왔습니다.

이 농장의 돼지 700마리는 지난해 10월2일과 같은 달 21일에 입식돼 사육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방역 당국은 구제역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이 농가에 대해 출입을 통제하고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밀검사를 의뢰했습니다.

도는 농가에 초동방역

팀을 투입해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구제역이 주변 농가 등으로 확산하는 상황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한편 전북도 관계자는 "최종 정밀 검사 결과는 오는 12일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며 "발생농가의 돼지가 구제역 양성 판정을 받으면 살처분(약품 이용이나 매몰)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