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제적 독립, 65세 이상 노인 10명 중 3명만 "경제적 독립"… 10명 중 7명꼴 만성질환

기사입력 2016-01-12 11:03 l 최종수정 2016-01-13 08:19

경제적 독립, 65세 이상 노인 10명 중 3명만 "경제적 독립"… 10명 중 7명꼴 만성질환
경제적 독립/사진=연합뉴스
↑ 경제적 독립/사진=연합뉴스

65세 이상 노인 중 경제적으로 독립해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10명 중 3명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노인 10명 중 7명꼴로 만성질환을 앓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노년에 만족스러운 삶을 사는 데 가장 필요한 경제와 건강상태가 좋지 못한 것이며, 2014년 기준 우리나라 노인의 빈곤율은 47.2%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회원국 중 가장 높습니다.

12일 국민연금연구원 계간지 '연금포럼 60호(2015년 겨울호)'에 실린 '노년기 경제적 능력과 신체적 건강이 삶의 만족에 미치는 영향'(이종하 인덕대 교수·조지용 영남신학대 교수) 보고서를 보면, 노인의 경제적 상황과 건강상태는 우울감과 삶의 만족도에 영향을 줬습니다.

연구진은 국민연금연구원의 2013년 5차년도 국민노후보장패널 설문조사결과를 활용, 65세 이상 노인 4천54명(남성 1천626명, 여성 2천428명)을 선별해 경제·건강상태와 우울감·삶의 만족 간의 상관관계를 분석했습니다.

분석결과, 조사대상 노인 중에서 경제적으로 독립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32%에 그쳤다. 65.7%는 경제적으로 독립하지 못했다고 대답했으며, 무응답자는 2.3%였습니다.

장애 여부에 대해서는 10.5%가 있다고 말했고, 89.5%는 없다고 했습니다.

만성질환이

있는지 묻자 66.2%가 있다고 답했고 없다는 답변은 33.8%에 머물렀습니다.

한편 경제상태와 건강상태에 따라 우울감과 삶의 만족 정도가 어떻게 되는지 살펴보니, 개인소득과 자산, 공적연금 수급액이 많아질수록 우울감은 낮아지고, 삶의 만족도는 높아지는 등 유의미한 관계를 보였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