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우체국 알뜰폰, 파격 요금제에 2040 젊은 고객 잡았다! 지난난 해 10배 이상 증가

기사입력 2016-01-19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체국 알뜰폰, 파격 요금제에 2040 젊은 고객 잡았다! 지난난 해 10배 이상 증가

우체국 알뜰폰/사진=연합뉴스
↑ 우체국 알뜰폰/사진=연합뉴스


50분 무료통화를 제공하는 등 파격적 요금제를 내놓은 우체국 알뜰폰에 20~40대 젊은 층 고객이 몰리고 있습니다.

미래창조과학부 우정사업본부는 올해 우체국 알뜰폰 가입자 중 20~40대의 비율이 절반에 가까운 47.9%로 집계됐다고 19일 전했습니다. 지난해보다 11.2%포인트 증가한 수치입니다. 좀 더 세분하면 20대는 6.5%, 30대는 18.1%, 40대는 23.3%였습니다.

가입 유형별로는 신규가입이 줄면서 번호이동이 소폭(61.4%→63.9%) 늘었습니다.

우본 관계자는 "노년층 또는 어린이들이 많이 쓰던 알뜰폰이 젊은 층에서도 통했다"며 "번호이동이 늘었다는 점은 실사용자가 증가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고 말했습니다.

또 4~15일 10영업일간 우체국 알뜰폰 가입자 수는 6만5천571명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지난해 1~5월 다섯 달간의 가입자(6만2천302명)보다도 3천여명이나 많은 것입니다.

이 기간 하루 평균 가입건수도 6천500여건에 달해 지난해 550건의 10배 이상으로 늘었습니다.

올들어 우체국 알뜰폰 가입자가 이처럼 크게 는 것은 기본료 없이 50분 무료통화를 제공하는 요금제(A 제로), 3만원대에 사실상 통화·문자·데이터가 무제한인 요금제(EG[037370] 데이터 선택 10G) 등 파격적인 요금제를 선보이며 이용자의 관심을 끈 덕분으로 풀이됩니다.

15일까지 A 제로 가입자는 2만3천560명, EG 데이터 선택 10G 가입자는 2천176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기본요금 6천원에 통화 230분, 문자 100건, 데이터 500MB를 제공하는 'A 6000'에도 1만3천467명이 가입했습니다.

우본 관계자는 "우체국 알뜰폰 전용 단말기도 3천대 중 2천500여대가 판매돼 예정보다 일찍 추가생산에 들어갔다"고 말했습니다.

우본은 평소보다 10배 이상 가입자가 몰리면서 인터넷 우체국에 문의 게시

판(www.epost.go.kr/postphonecs.comm)을 신설해 통신사와 통화 연결이 잘 안 되는 고객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19일부터는 머천드코리아, 아이즈비전, 세종텔레콤, 위너스텔 등 4개 업체에 대해 신규가입 접수를 일시 중단했습니다. 이미 접수된 것을 우선 처리하고 인력 충원, 시스템 개선 등을 하려는 조치입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폐연료봉 운송 사고 땐 피폭돼도 사실상 무보험?
  • [속보] 유엔서 中신장 인권문제 특별토론 불발…한국은 찬성표
  • 이틀 만에 또 미사일…북 외무성 "항모 끌어들여 위협"
  • [단독] '입금만 700여명'…비상장주식 사기 일당 무더기 검거
  • 비·조정석, 유명 골퍼와 불륜설에 강경 대응…"명백한 허위"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