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고영욱 관련 정보, 일베에 올린 30대 '벌금형 선고유예 처분'

기사입력 2016-01-19 21:24

고영욱 관련 정보, 일베에 올린 30대 '벌금형 선고유예 처분'

고영욱/사진=스타투데이
↑ 고영욱/사진=스타투데이


성범죄 전력으로 신상정보 공개 처분을 받은 가수 고영욱의 관련 정보를 극우 성향 사이트 '일베저장소(일베)'에 올린 30대 2명에게 법원이 벌금형 선고유예 판결을 했습니다.

19일 서울북부지법 형사4단독 김대규 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모(34)씨와 유모(30)씨에게 각각 벌금 100만원을 선고하고 이를 유예했다고 밝혔습니다.

두 사람은 지난해 7월 일베 사이트에 '현재 실시간 고영욱 위치' '영욱이형 프로필' 등 고영욱의 공개된 신상정보를 담은 글을 한 차례씩 온라인상에 올린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고씨가 미성년자 성폭행·추행죄로 2년6개월 형기를 마치고 출소하면서 그의 신상정보가 공개된 날이었습니다.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제55조에 따르면 성범죄자의 공개 정보는 성범죄 보호 목적으로만 사용돼야 하며 신문·잡지 등 출판물이나 방송, 정보통신망을 통해 공개하면 안 됩니다.

위반하면 같은 법 제65조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습니다.

법원은 김씨 등이 이런

사실을 모르고 범행을 저질렀다며 형 선고를 유예했습니다.

선고유예 처분을 받고 2년 동안 다른 범행을 저지르지 않으면 죄가 면소됩니다.

김 판사는 "피고인들이 게시물을 올린 직후 잘못된 행위임을 인식하고 곧바로 삭제한 점, 깊이 반성하고 전과가 없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