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금융위 금감원 첫 합동연찬회 "금융개혁이 성과 위해 화학적 결합 수준 협력 필요"

기사입력 2016-01-19 2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금융위 금감원 첫 합동연찬회 "금융개혁이 성과 위해 화학적 결합 수준 협력 필요"

금융위 금감원/사진=연합뉴스
↑ 금융위 금감원/사진=연합뉴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의 주요 간부들이 2008년 이후 8년 만에 한자리에 모여 신년 업무계획을 논의했습니다.

금융위와 금감원은 19일 저녁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감원 연수원에서 두 기관의 고위 간부진 40명이 참석한 가운데 합동 연찬회를 열었습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과 진웅섭 금감원장을 비롯해 금융위 국장급 이상과 금감원 선임국장급 이상 간부들이 참석했습니다.

두 기관의 이날 모임은 2008년 2월 분리 이후 처음으로 간부진이 모여 업무계획을 논의한 자리라고 금융위는 설명했습니다.

앞서 임 위원장이 지난해 3월 취임 직후 양 기관의 '혼연일체'를 강조한 이래 같은 해 7월 양측 간부 130명이 모여 합동 워크숍을 개최한 데 이은 것입니다.

이런 움직임에는 금융위가 2012년 금감원 청사를 떠나 프레스센터를 옮긴 이후로는 두 기관 간 협조가 긴밀하지 않다는 지적이 반영됐을 것이라는 관측을 낳았습니다.

최근에는 금융개혁 추진 과정에서 금융위가 금감원의 사전 감독권한을 대폭 줄이면서 금감원 내부에서 반발하는 목소리가 새 나오기도 했습니다.

이를 의식한 듯 두 기관장은 이날 행사에서 혼연일체와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임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지난 한 해 동안 금융개혁을 위한 변화와 혁신의 기틀이 마련됐다"며 "이 과정에는 금융위와 혼연일체로 금융개혁을 추진한 금감원 임직원의 헌신과 노력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금융개혁이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두 기관이 개혁의지는 물론 개혁실행에서도 하나가 돼 화학적 결합 수준으로 협력해야 한다"며 "또한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서도 정보공유와 협력체계를 정비하고 긴밀하게 공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진 원장은 "지난해 두 기관이 '한 몸'처럼 금융개혁을 추진해 금융권에 경쟁과 혁신이 확산하는 등 상당한 성과를 거뒀다"며 "올해도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한층 더 성숙한 동반자로 거듭나 금융개혁을 성공적으로 완수하자"고 화답했습니다.

양측은 올해 역점을 둘 금융정책·감

독방향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금융규제 운영규정을 준수해 현장에서 금융개혁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하고, 성과주의를 정착하고 직원윤리와 책임의식을 고양하기로 했습니다.

연찬회에서는 업무계획 발표에 이어 협력강화, 금융개혁·금융안정, 소비자보호 등을 주제로 토론이 진행됐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윤건영 "김건희 대표 코바나컨텐츠, 임금 체불"…대통령실 "사실 아냐"
  • 한동훈, 유시민 상대로 낸 '5억' 손배소…1년 6개월 만에 시작
  • '수리남' 출연 50대 男배우 성추행 혐의로 檢 송치
  • 일본, 아베 국장서 중국·대만 따로따로 소개…중국 강력 반발
  •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해 용의자 긴급 체포…해당 고시원 '30대 세입자'
  • "헐값 매수자 신상 현수막 걸어야"…거래절벽에 도넘은 집값 방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