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저커버그 "애플에 공감"…빌게이츠 "FBI에 협조해야"

기사입력 2016-02-23 15:28

저커버그 "애플에 공감"…빌게이츠 "FBI에 협조해야"
저커버그/ 사진=연합뉴스
↑ 저커버그/ 사진=연합뉴스

테러범의 아이폰 잠금 해제를 둘러싼 애플과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공방을 두고 두 실리콘밸리 거물이 엇갈린 의견을 내놓았습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22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강연에서 "팀 쿡 애플 CEO와 애플에 상당히 공감한다"고 말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저커버그는 "(보안 조치를 우회할 수 있는) '뒷문(백도어)'을 요구하는 것이 보안을 향상시키는 효과적인 방식도 아니고 옳은 일도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거대한 네트워크 커뮤니티 운영자로서 테러를 비롯한 공격을 예방하도록 도울 막중한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테러 공격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에 협조할 기회가 있다면 당연히 그 기회를 활용할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지난 16일 미국 법원이 애플에 대해 샌버너디노 총기 테러 수사를 위해 FBI에 테러범 아이폰의 잠금 해제를 도우라고 명령하면서 이번 논란이 촉발된 이후 저커버그가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앞서 페이스북은 애플에 대한 법원의 요구가 "무서운 선례를 만들 수 있다"며 애플 지지성명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애플과 정보기술(IT)기업들의 이러한 우려에 대해 미국 정부는 테러범의 아이폰 1대에만 해당하는 일회적인 조치이므로 걱정할 것이 없다고 주장하지만, 보안 전문가들은 단 한 차례라고 해도 상당히 위험한 일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반면 IT업계의 선배 거물인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는 저커버그와 반대로 FBI의 입장을 지지하고 나섰습니다.

게이츠는 파이낸셜타임스(FT)와 인터뷰에서 "이번 사안은 정부가 정보에 대한 접근을 요구하는 개별적인 사례"라며 "일반적인 것이 아닌 특정한 사례에 대해서 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빌 게이츠의 이 같은 주장은 다른 많은 IT업계 기업인들과 거리가 있고 MS의 공식 입장과도 다릅니다.

이와 관련해 사티야 나델라 MS CEO는 견해를 밝힌 적이 없으나, MS 대변인은 FBI에 협조하라는 법원 명령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실리콘밸리에서 활동하는 상당수는 애플의 입장에 동의하고 있습니다.

전 국가안보국(NSA) 직원이자 보안업체 버트루 대표인 윌 애컬리는 "(애플이 FBI에 협조해 잠금 해제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경우) 다시는 사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발언"이라고 말했다고 AP통신은 전했습니다.

그는 "이 소프트웨어를 정부나 외부인이 단 한 차례라도 사용하면 애플의 보안 기능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힌트를 얻게 되고, 앞으로 악용될 위험이 생긴다"고 주장했습니다.

정부는 이 소프트웨어를 테러범 아이폰의 임시 메모리에 장착해 전원을 끄면 곧바로 삭제되도록 하는 등의 여러 조치로 소프트웨어의 악용을 막을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전문가들의 의견은 다릅니다.

보안기업 리질리언트 시스템의 브루스 슈나이어는 AP에 "소프트웨어는 복제가 쉽다. 그게 바로 소프트웨어의 본질"이라고 말했습니다.


컴퓨터 과학수사 전문가인 조너선 즈지아스키는 "수사당국이 아이폰에서 어떤 증거를 발견하면 (증거 능력을 입증하기 위해) 애플이 법원에 출석해 그 소프트웨어를 설명해야 할 수도 있고 판사가 피고인 측 변호사나 전문가들에게 그 소프트웨어를 검증하라고 시킬 수도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