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38억 주식대박' 법무부 진경준 본부장…직무 이용했나?

기사입력 2016-03-28 20:02 l 최종수정 2016-03-29 08: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개미들은 주식을 해도 잃기만 하는데 지난해 법무부 한 고위 공무원은 40억 가까운 대박을 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공무원도 주식을 할 순 있다지만, 금융 정보를 다루는 부서에서 일하며 정보를 빼낸 건 아닌가 하는 의혹도 솔솔 나오고 있습니다.
최인제 기자입니다.


【 기자 】
메이플스토리와 카트라이더 등 여러 유명 게임을 개발했던 게임회사 넥슨.

2005년 2천억 원대이던 매출액은 10년이 지나 8배 가까이 치솟았습니다.

지난해 검사장인 진경준 법무부 출입국본부장은 넥슨의 주식 80만 주를 126억 원에 팔아 38억 원 가까운 시세차익을 거뒀습니다.

주식 매도로 진 본부장은 지난해에만 40억 원 가까이 재산이 늘며 법조계 공무원 중 보유 재산 1위를 기록했습니다.

문제는 진 본부장의 주식 매입시기입니다.

투자 직전까지 진 본부장은 금융 정보를 분석하는 금융정보분석원에서 일했고, 법무부를 거쳐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 2부장으로 재직했습니다.

직무 과정에서 관련 정보를 얻어 주식 투자를 한 건 아닌가 하는 의혹이 제기되는 대목입니다.

하지만, 진 본부장은 관련 법에 따라 재산을 등록하고 심사를 받아왔다며 주식 투자와 직무 관련성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 스탠딩 : 최인제 / 기자
- "법무부와 진경준 본부장은 주식 투자 과정에 어떤 의혹도 없다지만, 투자 경위 등이 밝혀질 때까진 논란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최인 제입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리설주 붕어빵 딸 또 등장…'4대 세습' 사전작업?
  • 대통령실 "업무개시명령 실무 검토 중"…내일 중대본 회의
  • 강원 헬기 추락…50대 여성 동승자 탑승 이유 파악 중
  • 또 '빙상 성폭력'…쇼트트랙 코치 10대 제자에게 성범죄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