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발바닥에 숨겨 필로폰 밀반입…인천공항 속수무책

기사입력 2016-04-28 09:24 l 최종수정 2016-04-28 12: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인천국제공항이 마약 밀반입 일당에 무방비로 뚫렸습니다.
이런 사실은 필로폰 투약자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야 드러났습니다.
이동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한 20대 여성.

함께 들어온 사람들 사이에 섞여 자연스럽게 보안구역을 거쳐 입국장으로 향합니다.

중국 쓰촨성에서 구입한 필로폰을 밀반입한 조선족 여성 왕 모 씨의 모습입니다.

왕 씨는 중국 현지 공항에서부터 아무런 제지를 받지 않았습니다.

「왕 씨는 중국에서 출국할 때 필로폰을 담은 봉지를 발바닥에 붙이고 두꺼운 양말을 신어 의심을 피했습니다.」

▶ 인터뷰 : 이영권 / 서울 마포경찰서 마약팀장
- "마약류는 휴대용 금속 탐지기에 확인이 되지 않기 때문에 이 점을 노리고 범행을…."

밀수전과자가 아니었기 때문에 인천공항에서도 왕 씨를 눈여겨보지 않았습니다.

이렇게 왕 씨 등 2명은 지난해 7월부터 최근까지 4차례에 걸쳐 4천 500명분의 필로폰 130그램을 밀반입했습니다.

이런 사실은 이들이 반입한 필로폰을 투약한 사람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야 드러났습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마약 유통·투약
- "주변에 (마약을) 하는 친구들이 있어서 같이 어울리다 보니까 (저도) 하게 됐어요."

▶ 스탠딩 : 이동화 / 기자
- "「지난해 인천공항에서 적발된 마약은 65킬로그램에 이릅니다. 」드러나지 않은 것까지 포함하면 마약 밀반입 규모는 가늠하기조차 어려워 보입니다. MBN뉴스 이동화입니다."

[idoido@mbn.co.kr]

영상취재 : 최대웅·라웅비 기자
영상편집 : 원동주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 판단"…행적 확인은 계속
  • 신규 확진 보름 만에 30명 대…배드민턴 동호회서 추가 확진
  • 김종인, 조문 가려다 보류…안철수 "5일장 치를 일 아니다"
  • 코로나 19 혈장치료제 곧 임상시험... 완치자 혈장 확보 완료
  •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정치권에서 찬반 논란
  • 받은글에 가짜 사진까지…경찰, "2차 피해" 엄정 대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