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최대 우방 중국 불참하나…시진핑 "대북제재 전면적 집행"

기사입력 2016-04-28 19: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당대회를 앞둔 김정은 입장에선 고민이 많을 것 같습니다.
최대 우방이라 믿었던 중국의 참석마저 확실치 않아 집안 잔치에 그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시진핑 주석은 대북제재의 전면적인 집행을 선언했습니다.
김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한반도의 이웃으로서 전쟁과 혼란이 일어나는 것을 결코 용납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은 베이징에서 열린 5차 아시아 교류와 신뢰구축회의 외교장관 회의 기조강연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시진핑 / 중국 국가주석
- "중국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안보리의 대북 결의를 전면적으로, 완전하게 집행할 것입니다."

대화와 협상을 위해 노력해왔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5차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관측 아래 중국 당국이 느끼는 부담이 크다는 분석입니다.

4차 때보다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는 국제사회의 요구에 추가

핵실험이 이루어지면 중국도 물러설 여지가 없어지기 때문입니다.

이에 앞서 윤병세 외교부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양자회담에서 북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가능성이 가장 중대하고 시급한 도전이라는 인식을 함께했습니다.

북한이 36년 만에 여는 노동당대회에 중국이 불참할 가능성마저 나오는 이유입니다.

MBN뉴스 김희경입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서울·경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타지역 이동 자제"
  • [뉴스추적] 광복절 연설에 '헌법 10조' 등장한 이유는?
  • 중부지역 오락가락 기습 폭우…잠수교 보행자 통행 제한
  • 전국 대부분 폭염특보…내일 장마 끝
  • "완치자 혈장, 치료에 효과 징후"…미국 누적 확진자 530만 넘어
  • 양평서 보양식 나눠먹다 마을 주민 집단 감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