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노출증' 20대男, 노천탕서 중요 부위 드러내…알고보니 상습범

기사입력 2016-06-04 09: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수영복을 입고 입장해야 하는 물놀이 시설에서 20대 남성이 신체 주요 부위를 노출해 물의를 빚었습니다.

4일 춘천지법 형사 1단독 송승훈 부장판사는 공연음란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보호관찰과 사회봉사 120시간, 성폭력치료 강의 40시간 수강도 명령했습니다.

A씨는 지난 1월 24일 오후 3시 15분께 강원도의 한 물놀이 시설 노천탕 가장자리에서 수영복 바지 사이로 자신의 특정 부위를 30초간 노출하는 등 공연히 음란한 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당시 노천탕에는 10여 명이 물놀이를 하고 있었습니다.

A씨는 지난 2011년과 2013년에도 같은 범죄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바 있습니다.

또 2010년과 2011년에는

카메라 촬영 행위 등으로 처벌을 받아 성 범죄 상습범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송 부장판사는 "과거 같은 범죄로 처벌을 받았음에도 자숙하지 않고 또다시 범행한 것은 불리한 양형 요소"라며 "다만 잘못을 뉘우치고 이 사건 범행 후 병원에서 노출증 등의 치료를 받는 점 등을 양형에 고려했다"고 판시했다.

[MBN 뉴스센터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최강욱, 1심 무죄 선고에 "예상하고 기대한 결과"
  • 윤 대통령 BBC 시사코미디 프로 등장에…이준석 "어떻게 해석해도 망했다"
  • 이종섭 국방부 장관 "형평성 차원에서 BTS의 군 복무가 바람직"
  • "문재인 정부, '탈원전 시 5년 후 전기요금 인상 불가피' 알고도 추진했다"
  • 박수홍, 검찰 조사 중 부친에게 폭행·폭언 당해…병원 후송
  • "필로폰하면 살 빠지는데"…마약 전문 유튜버도 놀란 돈스파이크 몸 사이즈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