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스폰서 검사' 특별감찰팀…"김수남 검찰총장의 의지 담겼다"

기사입력 2016-09-07 17:04 l 최종수정 2016-09-07 17: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스폰서 검사, 특별감찰팀 구성…김수남 검찰총장의 의지 담겨

특별감찰팀 구성/사진=연합뉴스
↑ 특별감찰팀 구성/사진=연합뉴스

'스폰서·사건청탁' 의혹을 받는 김 모 부장검사의 비위를 감찰하는 검찰이 스폰서를 자처하는 김 부장검사의 동창 김모(46·구속) 씨를 상대로 강도 높게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7일 검찰에 따르면 대검찰청 감찰본부(본부장 정병하 검사장)는 6일과 7일 연이틀 김씨를 구속한 서울서부지검으로 검사들을 보내 현재까지 제기된 각종 의혹의 사실관계와 금전 거래 내역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대검으로 불러 조사할 수도 있었지만, 조사의 효율성을 고려해 직접 검사를 보냈다"며 "본인 진술 확인을 위해 조사가 여러 차례 진행돼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부장검사는 전자기기 유통업체를 운영한 동창 김씨로부터 금품과 향응을 받고 김씨가 70억대 사기·횡령 혐의로 고소당한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서울서부지검의 담당 검사 등 다수의 동료·선후배 검사에게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습니다.

8월 말 구속을 앞두고 도주했던 동창 김씨는 언론에 자신이 김 부장검사의 '스폰서'였으며 김 부장검사가 서부지검 등의 검사들과 식사자리를 갖거나 만나는 등 자신의 '구명 로비'를 하고 다녔다고 폭로했습니다.

또 김 부장검사가 금품을 요구하거나 검찰 수사에 대비해 허위 진술·휴대전화 교체 등을 종용하는 SNS·문자메시지도 공개했습니다.

'사법연수원 동기 검사가 간부인 곳에서 수사를 받는 게 좋겠다'며 김씨가 거래처에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에 고소장을 내게끔 부탁하는 '셀프고소'를 유도하는 녹취록도 언론에 제공했습니다.

그는 대검 감찰본부 조사에서도 같은 주장을 되풀이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동창 김씨와 김 부장검사의 주장이 정반대로 엇갈림에 따라 감찰본부는 양측을 대질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으로 보입니다.

감찰본부는 서부지검 김씨 사건 담당 검사로부터 김 부장검사와 접촉한 경위에 대한 소명을 받았으며, 김 부장검사와 과거 함께 근무해 친밀한 검사 출신인 박모 변호사 역시 최근 소환 조사했습니다.

박 변호사는 김 부장검사가 동창 김씨로부터 올해 2월과 3월에 각각 500만원과 1천만원 등 총 1천500만원을 받을 당시 두 번째 거래에 아내 명의 계좌를 빌려줬습니다.

감찰본부는 그 경위를 따져 물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검은 이날 법무부에 김 부장검사의 직무집행 정지를 요청했습니다.

법무부는 김 부장에 대해 2개월 직무집행 정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아울러 대검은 그의 비위가 가볍지 않다고 보고 감찰본부 산하에 특별감찰팀을 전격 구성했습니다.

특별감찰팀은 안병익(50·사법연수원 22기) 서울고검 감찰부장을 팀장으로 감찰본부와 일선 검찰청 검사 4명, 수사관 10명 규모입니다.

대검 관계자는 "팀을 꾸린 것은 김수남 검찰총장의 의지"라고 했습니다.

안 팀장은 2011년 대검 감찰1과장 시절 '벤츠 여검사' 사건을 처리한 공안·감찰 분야 전문가입니다.

대검이 특별감찰팀을 꾸린 건 2002년 '피의자 구타 사망 사건'으로 홍경령 전 검사를 감찰한 이후 두 번째입니다.

일각에선 직무정지 조치와 특별감찰팀 구성이 결국 김 부장검사에 대한 검찰의 본격 수사를 염두에 둔 조치라고 관측합니다.

감찰에서 수사 단계로 전환되면 체포·구속·압수수색·계좌

추적 등 강제수사가 전면적으로 가능해집니다.

과거 홍 전 검사뿐 아니라 2012년 '피의자 성 추문' 검사, 본인 사건을 변호사 매형에게 중개한 검사, 2013년 '에이미 해결사 사건' 연루 검사, 2014년 '재력가 살인사건'에 등장한 부부장검사 등에 대한 감찰이 모두 직접 수사로 이어진 바 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청와대 영빈관에서 첫 국빈만찬…"베트남과 사돈 관계"
  • 화물연대 파업 13일째…품절 주유소 100곳 육박
  • [카타르] 세계 최강의 벽은 높았다…축구대표팀, 8강 좌절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벤투, 재계약 안 한다…"한국 선수들 이끌어 자랑스러웠다"
  • [인터넷 와글와글] 지하철 '아찔 사고' / 추신수 재계약 / 1.8m가 15m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