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최순실, 미르재단·K스포츠재단 특혜 의혹…野 "우병우도 최 씨 인연"

기사입력 2016-09-20 2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순실, 미르재단·K스포츠재단 특혜 의혹…野 "우병우도 최 씨 인연"

최순실/사진=연합뉴스
↑ 최순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은 20일 재단법인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이 설립과 모금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 청와대의 입김이 작용한 것이 아니냐며 집중 공세를 폈습니다.

특히 야권에서는 최태민 목사의 딸인 최순실 씨가 K스포츠재단 인사는 물론 청와대 인사에도 관여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습니다.

더민주 조응천 의원은 이날 대정부질문에서 황교안 국무총리를 향해 "최근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대통령이 착용하는 브로치와 목걸이, 액세서리도 최씨가 청담동에서 구입해 전달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우병우 민정수석의 발탁이나 헬스 트레이너 출신인 윤전추 행정관의 청와대 입성도 최 씨와의 인연이 작용했다는 얘기가 있다"며 "근거 없는 의혹 제기인가"라고 물었습니다.

이에 황 총리는 "전혀 모르는 얘기다"라고 답했습니다.

윤 행정관은 여배우 전지현 씨의 헬스 트레이너로 알려졌으며, 야권은 윤 행정관의 발탁 과정에 의문을 제기해왔습니다.

더민주는 조 의원이 앞으로도 최씨에 대한 의혹을 계속 내놓을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원내지도부는 이날 대정부질문 전부터 조 의원이 최씨와 관련한 의혹을 제기할 수 있다는 점을 예고해 왔으며, 조 의원의 발언이 끝나자 한 원내 핵심 관계자는 "국감기간 조 의원이 이 문제에 대해 계속 의혹을 제기할 것"이라고 말습니했다.

두 재단의 기부금 모금 과정에 대한 공세도 이어졌습니다.

더민주 윤호중 정책위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두 재단이 설립 몇 개월 약 900억원의 기부금을 조성했다"며 "뒤에 청와대 모 수석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정론관 회견에서 출연금 모금에 관여한 당사자로 안종범 정책조정수석을 지목했습니다.

국민의당 송기석 의원도 원내대책회의에서 "두 재단의 설립 과정이나 인적구성, 돈줄까지 의혹 투성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 역시 의원총회에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에 대한 모든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이는 대통령이 권력을 사유화하고 개인적 이익을 위해 공권력을 행사한 직권남용으로 탄핵소추 사유에 해당할 것"이라며 "대통령이 직접 해명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습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 안종범 정책조정수석은 전경련과 기업들이 재단에 기금을 내놓는 과정에 청와대가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과 관련해선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습니다.

청와대의 한 참모는 "모금은 전경련이 좋은 뜻으로 시작한 것"이라면서 "기업들의 개별 문화재단이 제대로 기능을 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한류를 공동으로 활용하자는 이야기가 오래전부터 있어서 그렇게 한 것으로 안다"고 반박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또한 더민주 조 의원의 '대통령 브로치' 폭로 주장과 관련, "(대통령의) 사적인 영역까지 공격의 대상으로 삼은 전형적인 저급한 정치공세"라며 "청와대에서 근무했다는 사람이 오로지 정치공세에만 몰두하는 모습을 보니 씁씁할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조 의원이 과거 MBC 고위간부가 성추행을 저질렀다고 잘못 폭로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멀쩡한 사람을 성추행범으로 몰던 버릇을 못고친 것 같다"고 비판했습니다

.

국회 교문위 소속 여당 의원들도 입장문을 내고 "두 재단과 관련해 야당은 의혹 부풀리기와 정치공세를 하고 있다"며 "나아가 재단 관계자들의 증인채택을 요구하며 일방적으로 대화를 깨고 국감 진행을 막고 있다. 국감이 정치공세와 기업길들이기의 수단으로 활용돼서는 안된다"고 주장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권성동 "문재인 전 대통령 수사 촉구"…임종석 "정치보복 더 적극적으로 싸우겠다"
  • '서해 피격' 서훈, 구속영장 발부…"증거인멸 우려"
  • 부천 단독주택서 가스 누출...일가족 3명 일산화탄소 중독
  • '오후 5시인데' 어린이보호구역서 '만취' 음주운전…하교하던 초등생 사망
  • 美, '핵무기' 탑재 가능한 차세대 폭격기 'B-21' 공개
  • 역전골 '황희찬' 대신 "조유민" 외친 벤투...관중도 함께 "유민" 외쳤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