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섬 여교사 성폭행 사건 4개월…안전대책은 `지지부진`

기사입력 2016-09-23 08:10


지난 5월 전남 신안의 섬마을 관사에서 홀로 거주하던 여교사가 동네 주민에게 집단 성폭행당한 사건이 발생한 뒤 정부가 내놓은 안전대책 추진이 늦어지고 있다.
23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정부는 사건 발생 1개월 뒤인 6월 22일 도서벽지 근무 안전 종합대책을 발표했지만 관련 예산 확보가 지연되면서 관사 안전장치 설치가 애초 계획보다 미뤄졌다.
정부는 대부분 도서벽지 관사에 폐쇄회로(CC)TV나 비상벨은 물론 출입문 자동잠금장치조차 없는 등 기본적인 안전대책이 크게 부족한 것으로 드러나자 8월 말까지 관사 보완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그러나 시·도교육청에 특별교부금 배정이 이달 초에야 이뤄지면서 일선 학교에는 21일 예산이 배부됐다.
인천의 경우 8월 말 기준으로 도서벽지 관사 97동 가운데 비상벨이 설치된 곳은 11%, CCTV가 설치된 곳은 30%에 그치고 있다. 방범창조차 없는 관사도 전체의 50%에 달한다.
인천시교육청은 관사 안전장치 설치

등 도서벽지 교직원 근무환경 개선을 서둘러 10월까지는 마치기로 했다.
정부가 여교사 성폭행 사건 이후 전수조사한 결과 학교와 우체국, 지방자치단체 등에 소속돼 도서벽지에 근무하는 인력 1만723명 중 여성이 4천274명이고 관사에 홀로 거주하는 여성은 1366명이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