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법무부 '전과 7범' 공무원 뒤늦게 파악…"엄중 문책"

기사입력 2016-09-30 21: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법무부 소속 공무원이 7차례나 범죄 전력이 있었지만, 법무부가 이러한 사실을 전혀 파악하지 못해 20년 가까이 공직생활을 이어나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제주지방검찰청은 지난 2일 제주의 한 유흥주점에서 60대 여주인을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로 법무부 출입관리사무소 소속 7급 공무원 46살 김 모 씨를 구속기소했습니다.
김 씨는 과거에도 사람을 때려 다치게

한 혐의로 벌금을 내는 등 7차례나 범죄 전력이 있었지만, 버젓이 공무원 생활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법무부는 "김 씨가 수사기관에서 조사를 받을 때 신분을 숨겨왔기 때문에 범죄 사실을 통보받지 못했다"며 "비위 내용에 더해 신분을 속인 행위까지 감안해 엄중 문책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한민용 기자 / myhan@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가습기 살균제 성분 들어가 판매금지 됐는데…온라인에서 버젓이 판매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