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울 도심서 백남기 추모 집회…경찰 "불법 집회 해산하라" 대치

기사입력 2016-10-01 2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도심서 백남기씨 추모행진…경찰 "불법 집회 해산하라" 대치

백남기 추모 집회 행진/사진=MBN
↑ 백남기 추모 집회 행진/사진=MBN


지난해 말 시위에서 경찰의 물대포에 맞고 투병하다가 지난달 25일 숨진 농민 고 백남기씨를 추모하는 집회와 행진이 1일 서울 도심에서 열렸습니다.

백남기 투쟁본부는 1일 오후 4시 대학로에서 주최측 추산 3만명(경찰 추산 7천명)이 모인 '백남기 농민 추모대회'를 열고 백씨 사망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주장했습니다.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백씨 시신을 부검하려는 경찰 등 수사기관을 비판하며 '부검 대신 특검하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습니다.

백씨의 딸 민주화씨는 "사인의 증거가 넘쳐나는데 어느 자식이 아버지 시신을 또다시 수술대에 올려 정치적인 손에 훼손시키고 싶겠나"라며 "절대로 아버지 두 번, 세 번 죽이지 못하게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시위대는 오후 5시께 대학로를 출발해 종로5가를 거쳐 종각역 사거리까지 행진한 다음 오후 6시20분께 원래 행진 경로였던 모전교 방향으로 좌회전하는 대신 종로구청앞 사거리로 진출을 시도했습니다.

당초 투쟁본부는 종로구청앞 사거리에서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까지 행진하겠다고 신고했으나, 경찰은 이날 오전 이에 대해 금지통고를 했습니다.

경찰은 병력을 동원해 종로구청앞 사거리에서 시위대를 막아섰고, 시위대는 사거리 전차로를 점거하고 아스팔트 바닥에 백씨를 추모하는 의미의 흰 백합을 그리고 풍물패를 동원한 살풀이 등 문화제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이어 이들은 오후 7시30분께 시위대 선두에 마련한 헌화공간에 백합을 올리며 추모를 한뒤 해산했습니다.

경찰은 불법 집회·시위를 중단하라며 2차에 걸친 해산명령을 했으나 이날 연행된 사람은 없었습니다.

백남기 추모대회에 앞서 대학로에서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의 '전국교사대회'와 민주노총 등 민중총궐기 투쟁본부의 '노동개악·성과퇴출제 폐기 범국민대회'가 열렸습니다.

이들은 정부의 교원능력개발 평가 시행과 정부의 친기업적 노동정책을 폐기할 것을 요구하며 집회를 벌인 뒤 백남기 추모대회에 합류했습니다.

한편 서울대 의과대학 학생회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대 의과대학 동문 365명이 연명한 성명서를 공개했습니다.

서울의대 동문들은 성명에서 "후배들이 지

적했듯이 (백씨의 사망을 '병사'로 기록한) 고 백남기씨의 사망진단서는 통계청과 대한의사협회에서 제시한 원칙에 어긋난다. 외상의 합병증으로 질병이 발생해 사망했으면 '외인사'로 작성하도록 배웠다"며 "최고의 공신력을 가진 기관일수록 이러한 원칙이 철저하게 지켜져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감사원 "노태우·김영삼도 답변" 반격…민주, 직권남용 고발키로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고민정, 감사원 文 조사 통보에 "국민의힘 자존심도 없나"
  • 전세계 넷플릭스 순위 2위 '수리남', 실화 속 주인공의 범죄 행각은?
  • 푸틴의 '전쟁 동원령'에 반발…투신한 20대 러시아 래퍼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