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민주노총·백남기투쟁본부, 대학로서 범국민대회 열어

기사입력 2016-10-01 2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민주노총·백남기투쟁본부, 대학로서 백남기씨 추모대회

백남기씨 범국민대회/사진=MBN
↑ 백남기씨 범국민대회/사진=MBN


민주노총이 주축이 된 민중총궐기 투쟁본부와 백남기투쟁본부가 1일 서울 대학로에서 노동개악 반대 범국민대회와 백남기 추모대회를 연이어 열었습니다.

두 투쟁본부는 소속 회원과 시민 등 주최 측 추산 3만명(경찰 추산 7천명)이 모인 가운데 이날 오후 3시 '노동개악·성과퇴출제 폐기 범국민대회'를, 오후 4시 '백남기 농민 추모대회'를 열었습니다.

이들은 대회에서 저성과자 해고와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 요건 완화 등 정부의 노동 관련 행정지침을 폐기할 것과 세월호 특별법 개정, 특검 실시 등을 요구했습니다.

특히 경찰의 물대포에 맞고 300여일간 투병하다 지난달 25일 사망한 농민 고 백남기씨와 관련, "고인이 돌아가시자 정권이 처음 한 일은 병원 봉쇄와 시신 탈취 시도였고, 너무나 명백한 공권력에 의한 타살을 '병사'라 왜곡하고 기각된 부검 영장을 또 청구해 기어이 받아내는 것이었다"며 "살인 정권을 몰아내고 책임자를 처벌하자"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대회를 마치고 오후 5시께부터 대학로를 출발해 종로5가와 종로1가를 거쳐 청계천 모전교까지 행진할 계획입니다.

당초 이들은 백씨가 물대포를 맞고 쓰러진 종로구청 앞 사거리에서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앞까지 1.8㎞ 구간 행진 신고를 냈으나, 경찰은 이 구간이 '주요도로'에 해당한다며 금지 통고했습니다.

백남기 투쟁본부는 "3개월 전 같은 구간 행진 신청을 조건부로 받아주고도, 유독 백 농민을 추모하는 행진만 금지하는 것은 범국민적 추모 열기를 어떻게든 저지하려는 치졸한 행위"라며 "특히 행진 당일 아침에 금지 통고하는 것은 가처분 신청 등 어떠한 행정적 대응도 못 하게 하려는 것"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이에 앞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대학로 이화사거리에서 전국교사대회를 열고 교원 평가제 폐지와 전교조가 법외노조가 된 근거인 현 교원노조법의 개정 등을 요구했습니다.

전교조는 결의문에서 "학생·학부모·교사 간 신뢰를 깨뜨리는 교원능력개발 평가는 명백

히 반교육적이며, 성과연봉제·성과퇴출제로 가려는 수순"이라며 "정부가 교사와 노동자에 대한 통제를 강화·분열시킴으로써 교육을 정치권력에 복속시키려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전국교사대회 참가자들은 행사를 마치고 민중총궐기 투쟁본부와 백남기 투쟁본부가 개최한 대학로 집회에 합류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권성동, 강릉 미사일 낙탄에 "재난문자 하나 없어…군 대응 무책임"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법원 "비트코인, 금전 아냐…이자율 상한 적용 안 받아"
  • [영상] BTS 뷔도 반한 '11살 피카소'…천재 소년의 그림 수억 원대 완판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마약 하는 부모와 살던 2살 아기 사망…"아기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