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재원 靑 수석, 이정현 대표 또 방문 "이러다 큰 사고 난다"

기사입력 2016-10-02 13:12


김재원 수석 이정현 대표/사진=연합뉴스
↑ 김재원 수석 이정현 대표/사진=연합뉴스


김재원 청와대 정무수석이 2일 국회 새누리당 대표실을 이틀 만에 다시 방문해 일주일 째 단식 중인 이정현 대표를 약 7분간 만났습니다.

김 수석은 눈을 감고 누워있는 이 대표의 이마를 짚고 팔을 주무르면서 "이러다가 정말 사고난다"면서 "강제로라도 (이 대표를 병원으로) 옮기시라"고 주위 당직자들에게 당부했습니다.

김 수석은 이 대표에게 "고집 좀 그만 피우시라"고 했지만, 이 대표는 자리에 누운 채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김 수석은 면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 대표의 단식으로 큰

사고가 날 수도 있다는 많은 지적이 있어서 왔다"면서 "속히 결단을 내려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습니다.

그는 새누리당의 국정감사 참여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생각을 물은 데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당에서 결정하고 판단하는 것이 존중돼야 하고, 그렇게 될 것"이라고만 답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