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의장이 뭐라도 해야"…靑 국회 '강대강' 대치에 긴장고조

기사입력 2016-10-02 13:18

"정의장이 뭐라도 해야"…靑 국회 '강대강' 대치에 긴장고조

사진=MBN
↑ 사진=MBN


청와대는 2일 여야의 '강대강' 대치정국이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자 걱정과 우려의 시선을 보냈습니다.

첨예한 여야 갈등으로 국정감사를 비롯한 국회 의사일정이 파행으로 치달으면서 국정운영에도 부담을 주는 것은 물론 박근혜 정부가 최우선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노동개혁법과 경제활성화 관련법의 연내 처리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어서입니다.

게다가 집권 여당을 이끄는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단식 일주일을 넘어서면서 건강 문제까지 제기돼 걱정이 더욱 큽니다.

김재원 청와대 정무수석은 연휴 직전인 지난달 30일 이 대표를 만나 단식 중단을 강력 요청하는 박 대통령의 뜻을 전달하는 한편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와 잇따라 통화 또는 면담했으나 아직까지 해결 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김 수석은 이날 국회 새누리당 대표실을 이틀만에 재방문해 이 대표와 만나 "이러다가 정말 사고난다"며 단식을 거듭 만류하기도 했습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이날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청와대가 직접 해법을 제시할 수는 없고 노력을 하는 것"이라면서 "정무수석이 그렇게 노력을 했는데, 걱정하는 것 외에 더이상 노력을 할 게 뭐가 있을까 고민스럽다"고 말했습니다.

기본적으로 국회 안에서 풀어야 할 문제라는 점에서 청와대가 할 수 있는 역할이 매우 제한적이라는 사실이 고민의 지점이라는 것입니다.

다른 참모도 "걱정스러운 상황"이라면서도 "청와대로서는 해법이 따로 없다. 국회와 당의 문제인데 청와대가 직접 하면 부작용만 생길 수 있다"고 염려했습니다.

박 대통령이 전날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국회 파행의 두 축인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현 사태를 시사하는 듯한 짤막한 인사말을 각각 나눴으나, 구체적인 당부를 전달하지 않은 것도 이런 판단과 무관치 않아 보입니다.

박 대통령은 기념식에서 정 원내대표에게 "많이 힘드시겠다"고 했고, 정 의장에게는 "국회가 잘 좀 해달라"라는 말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청와대는 사태를 더는 방치할 수 없다는 점에서 이번 연휴 중 해결을 목표로 물밑 의견수렴을 해나간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시각에서 김 수석이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와 금명간 만나 해법을 논의하

고, 필요하면 정 의장과도 전화통화 등의 방법으로 의견을 듣는 방안을 고려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다른 관계자는 "양쪽이 워낙 팽팽하니까 청와대가 중재자 역할을 맡아 적극적으로 노력을 해서 풀어야 한다는 방침"이라면서 "문제는 정 의장이 뭐라도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