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금태섭 "검찰 고위간부, 김정주 부친과 집 거래"

기사입력 2016-10-13 13: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검찰 고검장급 고위 간부가 넥슨 김정주 회장 부친과 집을 거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은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진경준 특임검사팀에서 김 회장 주거지를 압수수색하러 간 곳이 검찰 고위 간부의 자택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검찰과 뇌물을 주고받은 기업인의 자택을 압수수색하러 갔는데, 다른 검사가 살고 있었다는 이유로 집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수남 검찰총장은 영장 집행장소에 전혀 다른 사람이 거주한다면 영장을 집행

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감찰본부로 하여금 진상파악 지시를 했고, 현재까지는 비위 단서를 찾지 못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해당 고위 간부는 "3주 동안 20여 개 언론사에 충분히 소명해 보도되지 않은 것"이라며 지금원에 대한 소명자료도 모두 확보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 강현석 기자 / wicked@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쇠구슬 발사 연습 CCTV 에 찍혔다…조합원 3명 구속영장 신청
  • 김종민 민주당 의원, '분당 가능성'에 "내년 재창당 수준 움직임 있을 것"
  • 1층 샐러드 가게 운영하며 2층서 '성매매 알선'…1만 8천 건 연결
  • "짜면 모유 나오는 부분이냐?"…세종시 여교사 성희롱 논란
  • 심판에 욕설 퍼부은 우루과이 히메네스..."최대 15경기 정지 징계 가능성"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