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재벌총수 청문회] 조양호 회장 "최순실 만난 적 전혀 없다"…의혹 일체 부인

기사입력 2016-12-06 14:23

[재벌총수 청문회] 조양호 회장 "최순실 만난 적 전혀 없다"…의혹 일체 부인

청문회 조양호 / 사진=연합뉴스
↑ 청문회 조양호 / 사진=연합뉴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6일 "최순실씨와 만난 적이 전혀 없다"고 밝혔습니다.

조 회장은 이날 최순실 게이트 국회 국정조사특위 1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정유섭 새누리당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의원은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에서 물러날 때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사퇴하라고 했다는데, 그 전에 최순실씨를 만났느냐"고 물었고 조 회장은 "만난 적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정 의원이 "최씨를 삼청동 이탈리아 식당에서 두 번 만났다는 제보가 있다"고 재차 묻자 조 회장은 "전혀 없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조 회장은 "그럼 장관이 물러나라고 하니 순순히 물러난 것이냐"는 물음에 "임명권자의 뜻으로 생각하고 물러났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기부금을 덜 내는 등 최순실과 관계가 없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런 얘기는 들은 적이 없고, 저도 여러 업무에 지쳐있어 (사퇴를) 인정했다"고 말했습니다.

정 의원은 조 회장에게 한진

해운의 법정관리에 따른 해운항만업계 피해와 물류 차질에 대한 책임을 따져 물었습니다.

조 회장은 "해운업을 살리려 노력했고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물류대란이 일어난다고 여러 부처에 수차례 설명했으나 금융논리에 의해 판단이 이뤄졌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기존 입장을 반복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