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본격적 설 연휴 '귀성정체' 시작…오후 6~7시께 절정

기사입력 2017-01-26 08:11

본격적 설 연휴 '귀성정체' 시작…오후 6~7시께 절정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설 연휴를 하루 앞두고 26일부터 민족대이동이 시작되 도로위 정체도 시작될 예정입니다.

한국교통연구원의 교통수요조사에 따르면 이번 설 연휴(26∼30일) 전국 예상 이동인원은 3천115만명입니다.

하루 평균 이동인원은 623만명이다. 설 당일인 28일에는 최대 796만명이 움직일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총인원은 작년 설(2천981만명)보다 4.5%(134만명) 많다. 일평균 인원은 평상시(348만명)보다 79%(275만명) 증가한 수준입니다.

전국 고속도로는 26일 오전부터 귀성 차량으로 정체 현상을 보일 전망입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고속도로 정체는 오전 10시부터 시작해 오후 6∼7시께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입니다. 일이 끝나자마자 고향으로 향하는 귀성객들이 많을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입니다.

이후 점차 교통량은 줄겠으나, 정체가 해소되지 않아 귀성객들은 27일 오후 7시까지 도로 위 정체를 겪을 전망입니다.

이에 따라 공사는 26일 출발하는 귀성객은 가급적 아침 일찍, 27일 출발하는 귀성객은 오후 3시 이후 출발할 것을 권했습니다.

26일 밤에는 서울·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으로 보여 야간 귀성객은 교통안전에 주의해야 합니다.

이날 하루 수도권을 빠져나가는 차량은 45만대, 들어오는 차량은 36만대로 예상됐다. 전국 고속도를 이용하는 총 차량은 428만대가 될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연휴 전체를 놓고 볼 때 귀성방향의 예상되는 최대 소요시간은 서울요금소 기준으로 부산까지 6시간 30분, 목포까지 7시간 10분, 광주까지 6시간 20분, 대전까지 시간 30분, 강릉까지 4시간 40분입니다.

귀경방향은 부산서 출발할 때 6시간 30분, 목포 6시간 30분, 광주 5시간 40분, 대전 3시간

30분, 강릉 4시간입니다.

설연휴와 주말을 낀 긴 휴가시간을 이용해 외국으로 떠나려는 여행객도 많아 인천국제공항 이용객은 26일부터 5일간 총 87만5천여 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하루 평균 이용하는 승객은 17만5천111명으로 지난해 설 연휴때 보다 10.8% 증가할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