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엘시티 비리 혐의` 배덕광 의원, 뇌물수수로 구속

기사입력 2017-01-26 13:35 l 최종수정 2017-01-27 13:38


배덕광(69·부산 해운대구을) 새누리당 국회의원이 부산 초고층 아파트·호텔단지 '엘시티' 비리에 연루된 혐의로 구속됐다.
김상윤 부산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6일 배 의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증거에 따라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검찰은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에 관한 법률 위반, 뇌물·뇌물수수·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배 의원의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배 의원은 국회의원으로 일하면서 엘시티 시행사 회장인 이영복 씨(67·구속기소)로부터 "엘시티 개발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되도록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3000만원이 넘는 돈을 받은 혐의 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27일 이씨가 빼돌린 회삿돈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배 의원의 범죄혐의 단서를 잡아 피의자로 입건하고 배 의원의 서울·부산 집과 부산 사무실을 비롯한 5곳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해 분석했다. 이를 토대로 검찰은 배 의원의 범죄혐의를 입증할 증거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 의원은 지난 4일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은 뒤 "이씨와 엘시티로부터

향응과 금품을 수수한 의혹을 받았는데 검찰에 확실하게 해명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2004년 6월부터 2014년 3월까지 해운대구청장을 지냈다. 그는 2014년 7월 해운대구의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출마해 당선된 뒤 지난해 20대 총선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디지털뉴스국 이경서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