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포켓몬고 그만" 부산 유엔기념공원, 나이앤틱에 서비스 차단 요청

기사입력 2017-02-21 14:19 l 최종수정 2017-02-22 14: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포켓몬고의 성지로 떠오른 부산 유엔기념공원의 포켓스탑이 조만간 모두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유엔기념공원은 최근 동아시아 지역의 포켓몬고 서비스를 관할하는 나이앤틱 재팬에 공문을 보내 공원 구역 내 게임 서비스 차단을 요청했다고 21일 밝혔다.
포켓몬고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공원에 몰려와 묘지를 밟고, 밤에 담을 넘는 일까지 벌어져서다. 유엔기념공원은 각종 아이템을 받는 포켓스톱이 압도적으로 많아 부산 지역 '포켓몬 성지'로 떠올랐다. 13만5000㎡의 면적에 포켓스톱이 모두 42개 있다.
유엔기념공원은 6·25 전쟁에 참전해 목숨을 잃은 유엔군 2300명이 묻힌 유엔기념공원은 세계 유일의 유엔군 묘지다. 나이앤틱은 유엔기념공원을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과 비슷한 곳으로 판단해

더 많은 사람이 찾아오게 하려고 포켓스톱을 집중 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기념공원 관계자는 "서비스 차단 여부에 대한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며 "게임을 즐기는 분들에게는 안 좋은 소식이겠지만 유엔기념공원의 본래 취지를 잊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경서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동쪽으로 미상 탄도미사일 발사…NHK "태평양으로 통과"
  • 심야택시 호출료 인상…정부, 오늘 택시대책 발표
  • 뉴욕증시, 10월 첫 거래일에 상승…나스닥 2.27% 상승
  • 인플레 감축법 논의는 내년?…"시행령으로 돌파해야"
  • [인터넷 와글와글] 8차선 도로서 '쿨쿨' / "인삼으로 착각" / "돕고 싶다"
  • 민간인 죽어가는데…푸틴, 1100만원짜리 재킷입고 축하 공연 즐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