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남편·시아버지 등 44명에게 성폭행 당했다…허위 고소한 女

기사입력 2017-03-03 15:31 l 최종수정 2017-03-03 15: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남편·시아버지 등 44명에게 성폭행 당했다…허위 고소한 女

무속인 말 따른 범죄 / 사진=연합뉴스
↑ 무속인 말 따른 범죄 / 사진=연합뉴스


무속인의 말에 따른 범죄 사례가 등장하고 있습니다.

최근 딸이자 손녀인 세 살배기 아이에게 귀신이 들렸다며 온몸 피하출혈이 일어 숨질 때까지 무차별 폭행한 20대 싱글맘과 외할머니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사건의 발단은 어처구니없게도 "아이에게 귀신이 들렸다"는 무속인의 말 한마디에서 비롯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무속인에 대한 맹목적인 믿음이 현실과 망상을 혼동하는 세뇌를 일으킬 수 있다고 진단합니다.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세모자 사건'의 경우 평범한 삶을 살던 이가 무속인의 말에 의해 범죄자로 전락한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어머니 이모(46·여)씨는 2014년 9월부터 2015년 7월까지 남편과 시아버지 등 44명으로부터 성폭행당했다며 36차례에 걸쳐 수사기관 11곳에 허위 고소했습니다.

그러나 이는 이씨 부부의 재산을 노린 무속인 김모(57·여)씨의 배후조종에 의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전문가들은 무속인 혹은 무속신앙에 대한 강한 집착은 세뇌를 일으킬 수 있다고 진단하고 있습니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정신분열까지 아니더라도 잘못된 신념에 오래 노출되면 일종의 사고장애를 갖게 될 수 있다"라며 "현실과 차단된 자신들만의 믿음 안에서 집단을 이루다 보면 현실과 망상을 구분하지 못하는 지경에 이르러 흉악한 범죄로 이어지기도 한다"라고 진단했습니다.

이 교수는 이어 "정확한 것은 진술 내용을 봐야 알겠지만, 가정 내에서 자녀는 어머니의 정신세계를 따르는 경우가 많아서 아무래도 친모는 친정어머니의 영향을 많이 받았을 수 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정밀 검사를 해봐야 알

겠지만, 무속신앙이나 무속인에 대한 강한 집착은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로 믿게 되는 세뇌를 일으킬 수 있다"며 "사람은 심리적으로 누군가에게 의존하게 되는데, 가족 간 연결망이 튼튼하지 않다면 이단 종교 등에 의존하게 되면서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키는 사건에 연루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오미크론 명명 논란…기존 백신 유효?
  • 대선 D-100…'높은 비호감' 속 '표심 안갯속'
  • 여자친구 얼굴 수십 차례 폭행…출동 경찰은 귀 찢어져
  • 주말도 4천 명 육박…사망자·위중증 모두 '역대 최다'
  • 굴 삶다 부탄가스 폭발해 손님 3명 얼굴 화상…음주 역주행 '쾅'
  • 김혜수-유해진, 결별 10년 만에 '타짜' 화보서 쿨한 재회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