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전두환 전 대통령 미납추징금 3억3000만원 추가 환수

기사입력 2017-09-21 15: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검찰이 전두환 전 대통령(86) 일가로부터 미납추징금 3억여원을 추가로 환수했다.
21일 서울중앙지검 전두환 미납추징금 특별환수팀은 전 전 대통령 장남 재국 씨(58) 명의로 된 경기도 연천군 토지 약 2600㎡를 매각해 3억3000만원의 추징금을 추가 환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매각된 토지는 과거 재국 씨 소유였던 연천군 허브빌리지 인근 부지다. 검찰은 지난 2015년 말 허브빌리지 부지 5만7000㎡를 대형 유통업체에 118억원에 매각했다. 검찰 관계자는 "특별환수팀이 적극적으로 매각을 추진한 결과 허브빌리지를 매수

한 업체가 이번 토지도 추가로 매수했다"고 밝혔다.
정부가 현재까지 전 전 대통령으로부터 환수한 추징금은 전체 2205억원중 1155억원이다. 전체의 52.4% 정도가 환수됐다. 검찰 관계자는 "향후에도 다양한 방법으로 신속하게 잔여 추징금 환수가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성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정영학 육성 첫 공개…"대장동 개발구역 지정" 언급
  • [단독] "황무성, 사직서 쓰고 재신임 받으라"…녹음파일 입수
  • "결혼·장례 자금 대출 한도 예외"…내일 가계부채 대책 발표
  • 법원 공무원도 '포주'였다…8,800여 차례 성매매 알선
  • 이재명, '소시오패스'에 분노하더니…일반인에게 "정신병자 같다"
  • [영상] "이런 경우는 처음"…아이 친 택시에 부모가 건넨 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