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잇단 지진 '북핵 여파'…"백두산 분화 가능성도"

기사입력 2017-10-13 19:30 l 최종수정 2017-10-13 20: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북한 핵실험 장소인 길주군 풍계리 인근에서또 규모 2.7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지난달 6차 핵심험에 이어 벌써 네번째인데요.
핵실험 충격으로 주변 기반이 무너져 내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데, 자칫 인근 백두산 마그마를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이수아 기자입니다.


【 기자 】
북한의 핵실험 장소인 함경북도 길주군 인근에서 또 한 차례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진앙은 풍계리 핵실험 장소에서 10km 정도 떨어진 곳으로 규모는 2.7 정도.

지난달 3일과 23일, 세 번의 지진이 감지된 데 이어, 6차 핵실험 뒤 벌써 네 번째입니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을 핵실험의 여파로 인한 자연 지진으로 결론지었습니다.

▶ 인터뷰 : 우남철 / 기상청 지진분석관
- "지난 6차 핵실험으로 인해 발생한 커다란 에너지가 주변 지층에 영향을 미쳤고, 이 에너지가 소모되면서 자연지진으로…. "

전문가들은 잇단 핵실험이 길주군에서 100여 km 떨어진 백두산 마그마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합니다.

▶ 인터뷰(☎) : 홍태경 /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
- "백두산 하부에 있는 마그마 방의 경우, 그 크기와 안에 있는 마그마 양을 (지금) 정확하게 확인하기는 어려운 상황입니다."

만약 백두산 지하 마그마가 가득 찬 상태에서 규모 7 이상의 인공 지진이 일어난다면, 그 압력으로 화산 분화가 일어날 수도 있다는 분석입니다.

MBN뉴스 이수아입니다.

영상취재 : 양현철 기자
영상편집 : 전민규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공문에 이재명 취임하자마자 말 바꾼 정황 담겨
  • [MBN 여론조사] 이재명 32.5% vs 윤석열 43.4%…윤석열·홍준표 접전
  • [단독] '생수병 사건' 숨진 직원 집에서 메탄올·수산화나트륨 발견
  • 아쉬움 짙은 나로우주센터…"이제부터가 시작"
  • 윤석열 서울대 동기, 왜 뿔났나?..."윤, 그렇게 살아왔다는 자백"
  • 삼성전자 5위·현대차 35위…브랜드 가치 세계 1위 기업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