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고준희 양 시신 유기 사건, 경찰 살해 가능성 무게

기사입력 2017-12-30 1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전북 전주에서 실종된 고준희 양의 시신을 유기한 친아버지와 의붓 외할머니가 법원의 영장실질심사를 받았습니다.
구속 가능성이 큰 가운데, 경찰은 살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먼저 이재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법원으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으러 가기 위해 경찰서 앞에 모습을 드러낸 고준희 양의 아버지 36살 고 모 씨.

취재진의 질문에 여전히 입을 다물었습니다.

- "아이가 어떻게 사망한 거죠?"
- "…."

준희 양의 시신을 함께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의붓 외할머니는 죄송하다는 말만 되풀이했습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피의자
- "죄송합니다. 미안합니다."

구속될 가능성이 큰 가운데, 경찰은 우선 풀리지 않는 의혹 규명에 집중할 방침입니다.

앞서 고 씨와 내연녀, 그리고 의붓 외할머니는 준희 양이 숨진 사실을 감추려 무려 8개월 동안 이중생활을 해왔습니다.

▶ 인터뷰 : 송기중 / 전주 덕진경찰서 형사계장
- "구체적으로 언급하기는 그렇지만 고 씨가 이 씨와 관련돼 있다는 이 부분은 진술이 된 상태입니다."

더욱이 이들이 거짓 실종 신고까지 하고, 진술을 계속해서 번복하는 점 등을 토대로 경찰은 살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사인을 밝힐 중요한 열쇠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부검 결과는 '사인 판단 불가' 소견이 나왔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준희 양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시일이 걸리더라도 정밀 부검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이재호입니다. [ jay8166@mbn.co.kr ]

영상취재 : 조계홍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완충구역에 방사포 포격 "대응경고 목적"…9.19 군사합의 또 위반
  • 서울 상계동 아파트 열 배관 누수…1만 8천여 세대 난방 중단
  • 폐교 위기 넘긴 시골 초등학교의 기적…전국에서 전학 오는 비결은?
  • [안전진단M] "견인하느니 달려가요"…참사 키우는 불법주차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호날두, 단체 사진 찍으며 또 까치발…"키도 크면서 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