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전기장판·매트에서 기준치 250배 넘는 환경 호르몬 검출…생식기 손상 초래

기사입력 2018-01-17 07:32 l 최종수정 2018-01-24 08:05

전기장판·매트에서 기준치 250배 넘는 환경 호르몬 검출…생식기 손상 초래


전기장판에서 생식기 손상을 초래할 수 있는 환경 호르몬이 대량 검출됐습니다.

소비자원이 시중에서 잘 팔리는 합성수지제 전기장판류 18개 제품을 실험한 결과 15개 제품에서 환경 호르몬이 대량 검출됐습니다.

제품 안전기준조차 없어 전기장판에 PVC 바닥재의 기준을 적용했는데, 기준치보다 최대 250배 넘게 검출됐습니다.

문제가 된 환경 호르몬,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정자 수 감소, 불임, 조산을 포함해 암까지 유발할 수 있는 위험물질입니다.

신국범 소비자원 제품안전팀장은 "열을 가하는 제품에 프탈레이트 가소제가 함유돼 있을 경우 가소제가 쉽게 용출될 수 있고 용출된 가소제는 피부를 통해 인체에 전이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전기매트의 경우 조사대상 10개 가운데 8개 제품은 표면 코팅층이 없거나 코팅층의 두께가 기준 이하였고, 이 가운데 7개 제품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인 DEHP가 기준치를 초과했는데 일부 제품은 기준치의 최대 141배까지 나왔습니다.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내분비계 장애 물질로 불임, 조산 등 생식기능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데, DEHP의 경우 국제암연구

소에서 발암 가능 물질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법률상 안전기준이 마련돼 있지 않아 판매 금지도, 처벌도 할 수 없습니다.

한 제조업체 관계자는 "(판매 중지나 환불이나) 아직 확인 중입니다. 어떻게 대답해 드릴 수는 없고요"라는 모호한 답변만 내놨습니다.

전기장판류 사용자들이 안전에 무방비 상태인 만큼 안전기준 마련이 시급합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