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MB 재산관리' 이영배 영장심사…'다스 누구 것' 묵묵부답

기사입력 2018-02-19 13:04 l 최종수정 2018-02-26 13: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다스 협력사 대표…50억대 비자금 등 90억대 횡령·배임 혐의


이명박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을 관리해온 것으로 알려진 다스 협력업체 '금강'의 이영배 대표가 구속 갈림길에 섰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오민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9일 오전 10시 30분 이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그가 받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및 배임 등의 혐의와 구속 필요성 등을 심리했습니다.

영장심사 약 15분 전 법원에 도착한 이 대표는 '그간 MB의 차명재산을 관리해온 것으로 알려졌는데 다스는 누구 것이라 생각하느냐'는 등의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 없이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이 대표는 하도급 업체와 고철을 거래하면서 대금을 부풀리고, 감사로 등재된 최대주주 권영미씨에게 허위 급여를 지급하는 방식으로 5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습니다. 최대주주 권씨는 이 전 대통령의 처남인 고(故) 김재정씨의 부인입니다.

이 대표는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의 회사 '에스엠'이 대주주인 다스 협력사 '다온'에 회삿돈 16억원을 담보 없이 저리로 빌려주는 등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도 있습니다. 이 대표의 배임·횡령 액수는 총 90억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건을 수사해온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이 대표가 조성한 비자금 등이 세탁돼 이 전 대통령 측에 흘러들어 간 것이 아닌

지 등도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 대표는 2007∼2008년 검찰과 정호영 특별검사팀 수사에서 이 전 대통령 일가의 재산관리인으로 지목된 인물입니다. 그는 다른 핵심 인물 이병모(구속) 청계재단 사무국장과 함께 도곡동 땅 매각자금을 관리한 의혹으로 특검 조사를 받기도 했습니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 늦어도 20일 새벽 결정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진혜원 검사 "박원순 팔짱 낀 나도 성추행범" 2차 가해 논란
  • "다른 남자와 노래 불러서"…수차례 아내 폭행 대학강사 집행유예
  • 트럼프 조카 "트럼프, 대통령 된 뒤 '반사회적 망상' 심해져"
  • 군산서 확진자 접촉한 37명…검사 결과 모두 '음성'
  • 임실군 공무원, '성폭행 피해' 암시 문자 남기고 극단 선택
  • 청와대, 탁현민 측근 특혜 의혹에 "과장보도…강한 유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