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취객 구하러갔던 50대 女 구급대원, 취객에게 폭행당해 끝내 숨져

기사입력 2018-05-01 15: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술에 취해 몸을 가눌 수 없던 시민을 도우러갔다가 폭행당한 50대의 여성 구급대원이 끝내 숨졌다. 구급대원을 사망에 이르게 한 윤모씨(48)는 검찰에 송치됐다.
1일 소방당국과 경찰 등에 따르면 소방공무원 A씨(51·여)는 지난달 2일 오후 1시께 전북 익산시 평화동 익산역 앞 도로변에서 술에 취해 쓰러져 있는 윤씨를 병원으로 이송하는 과정에서 의식을 회복한 윤시에게 폭행을당했다. 당시 윤씨는 심한 욕설을 퍼부으며 A씨의 머리를 손으로 5~6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윤씨는 구급차 안에서도 다른 구급대원 B씨(33)의 머리를 한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윤씨의 갑작스런 폭행 후 경련, 구토, 불명증에 시달렸고 병원에서 '극심한 스트레스로 인한 신경손상'으로 진단받고 대학 병원에서 정밀 검진을 준비하고 있었다.
하지만 지난 24일 A씨는 뇌출혈 증상을 보인 뒤 급하게 전북대병원으로 옮겨졌다. 뇌출혈 수술 직후 가족을 알아보는 등 회복 기미를 보였지만 1일 오전 5시9분께 끝내 사망했다.
이에 전북 익산소방서는 소방기본법 위반 혐의로 윤씨를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도 윤씨에 대해 폭행치사나 상해치사 혐의을 적용하는 여부를 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사망과 윤씨의 폭행에 대해 인과관계를 두고 추가 조사 중"이라며 "A씨의 담당의사 등을 통해 정확한 경위를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 A씨는 지난 1999년 소방공무원으로 임용해 19년간 근무했다. 구급대원으로 취객을 구조하기 위해 전력을 다했던 A씨가 오히려 폭행당해 숨진 사실이 알려지면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한편 지난 2년간 출동한 구급대원을 폭행한 사례는 366건에 달한다.
[익산 = 박진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영상] '사면론' 선 그은 문 대통령 "지금은 말할 때 아니다"
  • 문 대통령 "언제 어디서든 김 위원장과 만날 용의 있어"
  • [영상] 문 대통령 "부동산 공급 부족이 가격상승 부추겨…설 전에 대책 발표"
  • 5살 딸 흉기로 찌르고 자해 시도한 엄마…생명 지장 없어
  • [영상] 문 대통령 "백신 접종 앞당겨질 듯…11월 집단면역 형성"
  • 오세훈 "나경원은 초보·인턴시장…업무파악만 1년 걸릴 것"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