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오렌지팩토리' 처벌 요구 국민청원도 등장…"직원들 생계 위해 대출까지 받는 상황"

기사입력 2018-05-15 10:07 l 최종수정 2018-05-15 1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렌지팩토리 국민청원/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 오렌지팩토리 국민청원/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창고형 의류 매장 '오렌지팩토리' 부도 사태에 대한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재조명 되고 있습니다.

지난 3월 2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오렌지 팩토리를 처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습니다.

오렌지팩토리 국민청원개요/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 오렌지팩토리 국민청원개요/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회사 직원으로 추정되는 글쓴이는 "회사 사정이 어렵다는 이유로 오랜지 팩토리 측이 전직원 급여를 차일피일 미뤄왔다. 퇴직한 직원들 퇴직금 조차도 지급하지 않고 있다"면서 "하물며 지급의사도 없을뿐더러 노동청 가서 해결하라고 회사는 나몰라라 하고 있다. 직원들은 생계 유지를 위해 대출까지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오렌지팩토리는 올해 3월부터 자금난으로 부도 처리돼 회생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오렌지팩토리 모기업 2곳이 지난달 부도 처리 됐으며 부채는 600억 원으로 지분은 1

00% 오렌지팩토리 대표 전 모 씨 소유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직원 급여도 46억 원이 밀려 전 씨는 임금 체불로 출국 금지를 당했으며 옷을 공급하던 업체 20여 곳 중 4곳이 회사 문을 닫았습니다.

그러나 오렌지팩토리 사장은 본인 소유의 별장에서 호화스러운 생활을 한 것이 드러나 더욱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 구속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