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하반기 채용시장 양극화…대기업 `맑음`·중소기업 `흐림`

기사입력 2018-08-22 14:46


올해 하반기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 간 채용 양극화가 심화될 전망이다.
22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에 따르면 최근 2258개 상장사를 대상으로 '2018년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한 571개사 가운데 채용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힌 기업이 전체의 67.1%로 집계됐다.
아직 불확실하다는 응답이 전체의 26.2%로 그 뒤를 이었고, 나머지 6.7%는 채용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의 경우 91.1%가 하반기 채용계획을 확정했다고 응답했다. 지난해 조사 때(66.3%)보다 무려 24.8%나 높아졌으며 역대 가장 높은 수치다.
그러나 하반기 채용을 확정했다고 밝힌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의 비율은 각각 62.0%와 52.3%에 그쳤다.
특히 올해 하반기 전체 신규 일자리 수 총 4만7580개로 이 중 대기업이 4만4648개로 93.8%에 달했다. 반면 중견기업과 중소기업의 채용 예정 규모는 각각 1780명과 1152명에 불과했다.
이에 대해 인크루트는 "고용 쇼크 수준"이라면서 "경기침체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이들(중견·중소기업)은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 외부 변수들과 부딪히면서 채용 규모를 크게 줄인 것

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업종별로는 전체 12개 업종 가운데 금융·보험, 유통·물류, 의류·신발·기타제조, 자동차·부품, 정보통신, 정유·화학 등은 작년보다 채용이 늘어나는 반면 건설·토목, 기계·금속·조선·중공업, 여행·숙박, 전기·전자 등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