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대진침대 "라돈 피해 소비자에 위자료 30만원 지급불가" 통보

기사입력 2018-12-10 07:52 l 최종수정 2018-12-17 0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라돈이 다량 검출된 침대를 생산했다가 수거 명령을 받은 대진침대가 피해 소비자들에게 위자료 30만 원을 지급하지 못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어제(9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대진침대는 소비자원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가 마련한 대진침대 소비자 집단분쟁조정 결과를 수용할 수 없다는 뜻을 지난달 말 소비자원에 통보했습니다.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가 지난 10월 30일 폐암을 유발하는 방사성 물질인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소비자들에게 매트리스 교환과 위자료 30만원을 지급하라고 결정한 데 대한 답변입니다.

대진침대는 "집단분쟁조정과 별개로 20여 건의 민사 소송이 제기돼 있어 통일적인 분쟁 해결을 위해 위원회 결정을 수용하기 어렵다"고 거부 이유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민사소송을 통해 피해구제를 받아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민사소송에서 대진침대에 배상 결정이 내려지더라도 소비자들이 충분한 배상을 받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 많습니다.


대진침대는 약 180억 원의 현금자산을 수거·폐기 비용에 모두 사용한 상태이며, 현재 부동산 자산만 약 130억 원 남은 상태인데 이마저도 집단소송을 낸 소비자들에게 압류됐습니다.

한편 이른바 '라돈 침대 사태'는 지난 5월 국내 중소 침대 제조업체인 대진침대가 판매한 침대에서 방사성 물질인 라돈이 다량으로 검출되면서 시작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폐연료봉 운송 사고 땐 피폭돼도 사실상 무보험?
  • 이틀 만에 또 미사일…북 외무성 "항모 끌어들여 위협"
  • 백경란 '3,332주' 보유한 바이오 회사, 446억원 정부 프로젝트 투입
  • [단독] '입금만 700여명'…비상장주식 사기 일당 무더기 검거
  • 비·조정석, 유명 골퍼와 불륜설에 강경 대응…"명백한 허위"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