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하루 두 번 음주운전 걸린 의사…대리기사 폭행까지

기사입력 2018-12-12 10:11 l 최종수정 2018-12-12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음주 단속에 걸린 남성이 대리기사를 불러 집으로 가는 길에 또다시 운전대를 잡았다가 하루에 2번이나 적발됐습니다.
대리기사를 폭행하기까지 했습니다.
박상호 기자입니다.


【 기자 】
지하주차장으로 검은색 승용차가 들어옵니다.

조수석에서 내린 남성이 다짜고짜 차를 몰고 온 대리운전기사의 얼굴을 때립니다.

시비를 벌이다 운전석에 올라타더니 말리는 기사를 밀치고 문을 연 채 가버립니다.

▶ 스탠딩 : 박상호 / 기자
- "술에 취한 상태로 운전대를 잡은 남성은 이곳 지하 2층 주차장에서 지하 3층까지 100여 미터를 직접 몰고 갔습니다."

대리기사가 건물 엘리베이터까지 따라 들어와 경찰에 신고하자 또다시 폭행을 가합니다.

▶ 인터뷰(☎) : 대리운전 기사
- "가까운 거리인데 왜 1만 원이냐? (대리비) 못 준다. 쌍욕도 좀 하시고 폭행으로까지 이어졌죠."

출동한 경찰이 신원을 확인했더니 불과 1시간 전에 고속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된 치과의사였습니다.

첫 적발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191%, 두 번째도 0.182%로 모두 면허 취소 수준이었습니다.

▶ 인터뷰 : 정찬오 / 부산 해운대경찰서 교통조사팀장
- "2차 적발이 된 뒤에도 전혀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은 음주운전 2건에 폭행 혐의를 더해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박상호입니다. [hachi@mbn.co.kr ]

영상취재 : 정운호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NASA 우주선 충돌 ‘지구방어 실험’ 성공 [가상기자 뉴스픽]
  • 가양역 실종 남성 추정 하반신 발견…이수정 "범죄 가능성 완전 배제 어려워”
  • 광주서 나흘새 차량 3대에 불 지른 40대 용의자 경찰에 긴급체포
  • 연소득 1억원 넘는 사람 119만 명…전체 소득자의 4.9%
  • 이준석, 尹 비속어 논란에 "민생 경보음 들리느냐 안 들리느냐가 더 중요"
  • 인도서 로또 1등 당첨돼 43억 얻은 남성 "로또 1등 되고 불행해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