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입안에 종이가' 불난 이용원서 여성 시신 발견

기사입력 2018-12-24 10:23 l 최종수정 2018-12-24 11: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광주의 한 이용원에서 불이 났는데 60대 여주인이 숨졌는데요.
여주인의 입 안에서는 카드전표 등이 나왔고, 목 졸린 흔적이 발견됐습니다.
심우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광주 도심의 한 건물에서 갑자기 연기가 새나옵니다.

건물 외벽을 시커멓게 태운 불은 출동한 소방관에 의해 10여 분만에 꺼졌습니다.

화재가 난 곳은 지하 1층 이용원으로 내부 침대 밑에선 60대 여주인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여주인의 입에서는 카드전표와 소형 제습제 봉투가 나왔는데 목 졸린 흔적도 있어 불이 났을 당시 이미 숨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왜 구겨 넣었는지는 잡아봐야…. 손, 발이나 몸에 (그을음) 묻고 해야 하는데 없는 것으로 봤을 때는 은폐수단으로 화재가…."

이용원에는 침대 6개가 놓여 있어 경찰은 불법 성매매를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손님으로 온 남성이 살인을 저지른 뒤, 불을 질렀다는 직원의 진술을 토대로 범인을 쫓고 있습니다.

MBN뉴스 심우영입니다. [ simwy2@mbn.co.kr ]

영상취재 : 백재민 기자
영상편집 : 이우주


화제 뉴스
  • "핵폭발 같았다"…레바논 대형참사 사망 78명·부상 4천명
  • [속보] 소양강댐 제한수위 초과…오후 3시 3년만에 수문 개방
  • 민주당 지도부, 윤석열 '독재 배격' 발언에 "이제 물러나야"
  • 김종인, 박원순·오거돈에 "인생 위선적으로 살았다고 본다"
  • 진중권 "이낙연도 별수 없네…친문 눈도장 위한 립서비스"
  • 민주, 전대 흥행 저조에 '비상'…김부겸 아내 "친오빠 때문에" 하소연,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