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문 대통령 "성탄절, 나의 행복이 모두의 행복이 되길"

기사입력 2018-12-25 09:23 l 최종수정 2019-03-25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25일) "성탄절 아침, 우리 마음에 담긴 예수님의 따뜻함을 생각한다"며 박노해 시인의 시 일부를 인용해 성탄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박노해 시인의 '그 겨울의 시' 일부를 포함한 성탄 메지지를 SNS에 올렸습니다.

문 대통령이 인용한 시구는 '문풍지 우는 겨울밤이면 할머니는 이불 속에서 혼자말로 중얼거리시네 / 오늘 밤 장터의 거지들은 괜찮을랑가 / 뒷산에 노루 토끼들은 굶어 죽지 않을랑가 / 아 나는 지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낭송을 들으며 잠이 들곤 했었네' 부분입니다.

문 대통령은 "애틋한 할머니의 마음이 예수님의 마음"이라며 "나의 행복이 모두의 행복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올린 메시지에는 지난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선물 받은 풍산개 한 쌍 중 암컷인 곰이가 최근 낳은 새끼 여섯 마리가 목도리를 두른 사진도 함께 게재됐습니다.

청와대는 "김정숙 여사와 만난 서광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이 뜨개실

로 만들어준 목도리를 두른 곰이 새끼들의 모습"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어제(24일) 경남 양산의 덕계성당에서 미사에 참석했습니다. 문 대통령 부부는 독실한 천주교 신자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하루 연가를 내고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으로 향해 성탄절을 어머니 및 가족과 함께 조용히 지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 '민주주의 허울 쓴 독재' 발언에 "와, 세다"
  • 가평 계곡서 실종된 70대 시신 발견…폭우에 밭 보러 갔다 숨져
  • 용인서 옛 연인 살해·유기한 중국 교포 신상공개…49세 유동수
  • 미투젠 공모가 2만7천 원 확정
  • 일본 도쿄 코로나 신규 확진자 다시 300명대로 증가
  • 싼샤댐 수위 또 161m로 상승…태풍 영향 창장 하류에 폭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