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묵묵부답' 양승태…사상 첫 전직 대법원장 영장심사

이병주 기자l기사입력 2019-01-23 19:41 l 최종수정 2019-01-23 19:58

【 앵커멘트 】
'사법농단' 의혹 정점에 있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 대한 구속영장심사가 오늘 열렸습니다.
이번에도 포토라인 앞을 말 없이 지나친 양 전 대법원장은 5시간이 넘는 영장심사에서 '구속 필요성이 없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병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굳은 표정으로 모습을 드러낸 양승태 전 대법원장.

포토라인에서 잠시 멈췄지만,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 인터뷰 : 양승태 / 전 대법원장
- "전직 대법원장 최초로 구속심사 받게 되셨는데 심경 어떠십니까."
- "…."

71년 사법부 역사상 수장으로는 처음 구속 심사를 받은 양 전 대법원장은,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등 40여 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영장심사는 양 전 대법원장보다 사법연수원 25기수 아래인 명재권 판사가 맡았고, 검찰 측에선 특수부 부장 검사 등이 참석했습니다.

앞서 260쪽 분량의 구속영장 청구서를 제출한 검찰은 파워포인트 자료까지 준비하며, '사법농단' 사건의 최종책임자인 양 전 원장의 구속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반면 양 전 원장 측은 '실무진에서 알아서 한 일'이라거나 '증거가 조작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맞섰습니다,

또 도주 우려나 증거 인멸 등 구속수사 명분이 없다는 입장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같은 시각, '사법농단' 의혹 사건의 중간 관리자였던 박병대 전 대법관도 두 번째 영장심사를 받았습니다.

양 전 대법원장과 박 전 대법관 모두 5시간 넘게 검찰과 치열한 공방을 벌인 가운데, 구속 여부를 두고 법원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병주입니다.[ freibj@mbn.co.kr ]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영상편집 : 윤 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