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댓글조작` 혐의 김경수 지사 항소심, 서울고법 형사2부 배당

기사입력 2019-02-14 18: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4일 서울고법은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김경수 경남지사의 항소심을 형사2부(부장판사 차문호)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고법 관계자는 "이 사건을 적시처리가 필요한 중요사건으로 선정하고, 선거 전담부인 형사2·6·7부를 상대로 무작위 전산배당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통상 사건 배당 이후 2주 정도 지나 공판준비기일이 열리는 점을 감안하면, 김 지사의 항소심 첫 준비기일은 이르면 이달 말 열릴 것으로 보인다. 다만, 준비기일에는 피고인 출석 의무가 없어 김 지사가 나오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이후 2~3차례 준비기일을 진행한 뒤 첫 공판기일이 정해진다.
이와 함께 김 지사의 보석 신청 여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앞서 김 지사 측은 지난 7일 "김 지사의 구속으로 도정에 차질을 빚고 있고, 증거 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없다"며 항소심 재판부가 결정되는 대로 보석을 신청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사건을 배당받은 형

사2부는 현재 우병우 전 대통령 민적수석의 국정농단 방조 및 불법사찰 혐의 항소심을 맡고 있다. 재판장인 차문호 부장판사는 직전 사법부의 상고법원 도입을 반대한 차성안 판사를 회유했다는 의혹을 받아 앞서 검찰 조사를 받았다. 그는 차 판사와 사촌 관계로 알려졌다.
[송광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여당 지도부와 200분 만찬…주호영에 "수고했다" 포옹
  • 남욱-유동규 법정서 진실게임 설전…누가 거짓말하고 있나
  • 총파업 사흘째 물류 '뚝'…화물연대-국토부 28일 첫 교섭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우리는 왜 못 이기나"...중국 축구 팬의 절규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