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건국대·경희대·산기대·제주대, 환경오염 저감 분야 우수기술 설명회 개최

기사입력 2019-06-18 17: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수기술 설명회 홍보 포스터 [사진= 건국대]
↑ 우수기술 설명회 홍보 포스터 [사진= 건국대]
건국대학교, 경희대학교,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제주대학교 4개 대학은 오는 26일 오후 1시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3층 체리룸·로즈룸)에서 국내 환경 분야 기업들을 대상으로 '2019 환경오염 저감 우수기술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기술설명회는 국내 환경 분야의 중소·중견기업이 대학에서 창출된 우수한 성과물을 활용해 기술경쟁력 확보를 통한 기업의 성장 기회와 기업·대학 간 네트워크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대기 및 수질 오염 저감 핵심 유망 기술인 회전하는 필터의 자동개폐장치(건국대 김조천 교수), 중금속 및 시안을 함유한 폐수에서의 유가자원 회수와 재이용수 생산방법(건국대 박기영 교수), 철 성분 미세분진 포집을 위한 자성 집진 장치(조영민 경희대 교수), 플렉시블 가스 센서 및 이의 제조방법(이희철 산기대 교수), 유전체 배리어 방전 플라즈마를 이용한 폐수 처리장치 및 방법 (목영선 제주대 교수) 등 4개 대학에서 창출된 우수기술을 해당 연구자가 직접 소개하고 현장에서 바로 연구자와 일대 일 기술 상담회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환경오염 저감 관련 우수기술(128건) 자료집을 현장에서 배포하고, 환경 관련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다양한 기술을 소개 및 상담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이와 함께 한국특허전략개발원, 한국환경산업협회 관계자가 나와 지재권(IP) 확보를 위한 기업 지원프로그램, 해외수출기업화 지원사업 등 대학에서 이전된 기술이 상용화될 수 있도록 연계 가능한 지원 사업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전훈규 건국대 산학협력단 팀장은 "최근 미세먼지로 인한 대기오염 문제와 녹조 및 중금속으로 인한 수질 오염 문제가 핵심 이슈로 부각되면서 상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기술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공공재 성격이 강한 환경 분야는 공공기관 주도로 연구가 진행되고 있어 이번 설

명회를 통해 대학의 우수한 환경오염 저감 기술이 민간 기업에서 활용되어 국내 환경오염 문제가 해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포털사이트에서 '2019 환경오염 저감 우수기술 설명회'를 검색한 후 사전 참여 및 상담신청을 하면 된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발언 보도' 최초 보도 MBC 향해…권성동 "신속한 조작"·나경원 "의도된 왜곡"
  • 한미 연합해상훈련 앞두고...중국, 서해서 군사훈련 예고
  • "내 월급이 이렇게나 올랐다고?"...상반기 임금 상승률 6.1%
  • "수육국밥 주문하려고요" 112 신고에 신속히 해결한 경찰
  • '정동야행' 일제강점기 의상 대여 논란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