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부산서 A형 간염 환자 일주일 사이 3배 늘어…보건당국 `긴장`

기사입력 2019-08-01 1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부산에서 집단 발병한 A형 간염 환자가 일주일 사이 3배가 늘었다.
1일 부산시는 지난 6월 중순부터 8월 초 사이 같은 음식점을 이용한 손님 중 A형 간염에 걸린 사람이 64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앞서 시는 시민 19명이 A형 간염에 걸렸다고 밝혔다. 이번에 추가된 환자들은 A형 간염의 잠복기가 2주에서 4주로 긴 탓에 뒤늦게 파악된 것으로 보인다.
시는 해당 식당이 제공한 '중국산 조개 젓갈'을 발병 원인으로 의심하고 역학조사에 들어갔다.
지난 5월 경기도와 지난 6월 서울에서 발생한 A형 간염도 중국산 조개 젓갈이 원인으로 지목된 바 있다.
다만 문제가 된 조개 젓갈과 부산 식당이 제공한 젓갈의 제조업체는 다른 것이다.
이 관계자는 "문제가 된 식당 역학조사에서 원인을 찾지 못할 수도 있다"며 "결과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A형 간염 바이러스가 몸에 들어오면 평균 4주 가

량의 잠복기를 거친 이후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주로 감기몸살처럼 열이 나거나 식욕이 감소하고, 구역질과 구토, 전신적인 쇠약감, 복통과 설사를 한다. 성인은 황달이 생겨 눈이 노래지고 소변 색깔이 진해질 수 있다. 연령이 높을수록 증상이 심해진다.
[디지털뉴스국 이세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우루과이전 2골' 페르난드스 "한국과 3차전, 이기고 싶다"
  • [속보] 검찰, `서해 피격` 서훈 전 안보실장 구속영장
  • 강원 육군 전방부대서 이병 숨진 채 발견…"원인미상 총상"
  • 윤 대통령 "중국, 북 무기개발 중단 영향력 행사 능력·책임 있어"
  • 심한 학대로 '안구적출'까지…강아지 학대범은 두 달째 오리무중
  • 퇴장 당한 벤투, 심판에게 무슨 말 했나…"부적절한 발언 없었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