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오늘부터 '연말 집중 음주단속'…키워드는 '주야간·일제·메뚜기'

기사입력 2019-12-16 08:00 l 최종수정 2019-12-16 08: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요즘 연말 모임 부쩍 많으시죠?
경찰이 오늘(16일)부터 대대적인 '연말 집중 음주단속'에 들어갑니다.
수위가 작년보다도 한층 강화됐는데요, 손하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경찰이 오늘(16일)부터 시작하는 집중 음주단속의 핵심은 세 가지입니다.

먼저 유흥가와 식당, 유원지 등 음주운전이 잦은 곳들을 대상으로 낮에도 단속을 벌입니다.

이른바 불금으로 불리는 금요일 밤에는 전국의 경찰력을 동원해 일제 동시단속을 펼칩니다.

이 시간대에는 20분 단위로 장소를 옮겨가면서 음주 차량을 적발하는 이른바 '메뚜기 단속'을 벌여, 단속 장소를 미리 알고 돌아가는 꼼수를 차단할 방침입니다.

음주운전 단속 기준을 강화한 '제2 윤창호법' 시행 이후 첫 연말인 만큼, 경찰도 대대적인 단속을 예고한 겁니다.

특히 윤창호법이 시행된 이후 되레 음주운전 적발이 늘어난 전국 47곳을 선정해 집중 단속을 펼칩니다.

▶ 인터뷰 : 곽대경 / 동국대학교 경찰행정학과 교수
- "한 군데 단속을 피했다고 하더라도 결국 다른 곳에서 단속에 걸릴 수 있는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절대 음주운전을 해서는 안 되고, 대중교통이나 대리운전을 이용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경찰은 또 민식이법과 하준이법 등 어린이 교통안전법이 국회를 통과한 만큼, 교통사고가 발생했던 어린이보호구역 1,300여 곳도 점검에 나설 계획입니다.

MBN뉴스 손하늘입니다.
[ sonar@mbn.co.kr ]

영상편집: 윤 진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합참 "북한, 동해상으로 미상 탄도미사일 발사"
  • '10억 수수'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구속
  • 푸틴,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 조약 서명…"모든 수단으로 지킬 것"
  • 서울의대 출신 유튜버, 동문 여의사 '외모 품평' 논란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