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교육부 'AI교육 기본계획' 추진…'AI고' · '빅데이터고' 만든다

기사입력 2020-01-05 14:36 l 최종수정 2020-01-12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교육부가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 AI) 교육 기본계획'을 추진합니다. 학생들에게 AI를 어떻게 가르칠지를 담은 정부 차원의 첫 계획입니다.

교육부는 'AI 교육 기본계획'을 이르면 상반기 내놓을 예정이라고 5일 밝혔습니다.

이 계획에는 초등부터 성인 대상 평생교육까지 교육단계별로 어떤 AI 교육을 할지 등의 '중장기 비전'이 담길 예정입니다. 유치원과 초등학교에서는 AI와 친숙해지는 데 교육의 주안점을 두고 중학교와 고등학교에서는 AI 기본소양을 갖추도록 교육하며 대학에서는 AI 기술인력을 양성한다는 것이 큰 틀입니다.

정부는 지난달 발표한 'AI 국가전략'에서 'AI를 가장 잘 활용하는 나라'를 하나의 목표로 제시하며 모든 국민이 AI를 잘 활용하도록 교육체계를 혁신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AI 인재를 양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교육부 기본계획도 이러한 국가전략의 연장선에 있습니다. 다만 국가전략이 인재양성과 교육과정 내 AI 교육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면 기본계획은 인재양성 계획과 더불어 누구나 'AI 시대'를 살아가는 시민으로서 기본소양과 AI 관련 올바른 윤리·가치관을 갖추도록 하는 방안도 중점적으로 다룰 예정입니다.

AI가 보편화하면서 교육 당국도 AI 관련 정책을 연이어 내놓고 있습니다.

교육부는 교육대학원에 'AI 융합 교육과정'을 개설해 올해부터 2024년까지 AI 전문교사 5천명을 키울 계획입니다. 34곳의 'AI 융합 교육과정 운영 고등학교'도 선정해 운영할 예정입니다.

서울시교육청은 AI 전문교사를 교육부 양성 인원에 자체 양성 인원을 더해 5년간 800~1천명 양성하고 전체 초등학교와 중학교에 1명 이상씩 배치한다는 계획을 올해 주요 계획으로 내놨습니다. 초등학교 6곳에 AI를 활용한 영어연습 시스템을 도입하고 특성화고 10곳을 선정해 'AI고'나 '빅데이터고'로 전환하기로 했습니다.

충북도교육청은 충북과학고를 AI 기반 영재학교로 바꾸는 안을 추진 중에 있습니다.

'AI 교육'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늘어나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시행 과정에서의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습니다.

무엇보다 AI 인재 공급과 수요가 일치하지 않을 수 있다는 걱정이 가장 큽니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이 'AI고'를 만들겠다고 발표하자 산업 현장에서 요구되는 수준의 AI 인재를 고교단계에서 키워내긴 어렵다는 비판이 교육계와 산업계에서 제기된 바 있습니다.

AI가 교육에 활용되면 학생의 정보가 빅데이터 형태로 축적돼 개인정보침해 가능성이 커진다는 점도 문제점입니다. 가령 학생이 영어문장을 읽으면 AI가 발음을 교정해주는 시스템이라면 학생의 목소리와 영어 실력이 제삼자에게 노출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임완철 성신여대 교

수와 장여경 정보인권연구소 상임이사, 김기중 변호사 등은 최근 발표한 '인공지능 활용 교육을 위한 학습자 개인정보 보호정책 및 규약분석' 보고서에서 "교육용 AI를 활용하는 과정에서 학습자 개인정보를 보호하고 학습자가 정보의 주체로 성장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에 대한 사회적 논의와 구체적인 거버넌스 수립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권 적합도' 이재명 26%-윤석열 23% 접전…이낙연은 8%
  • 이재명 "다른 나라서 개발 중인 백신 경기도 독자 도입 검토"
  • 백종원 "우리나라에 치킨집 많은 이유? 창업 비용 저렴해서"
  • '2개월 여아 중태' 최초 신고자는 병원 관계자
  • 김부선 "강용석 변호사 선임 이유? 불륜 경험 풍부해서"
  • "유노윤호도 가스라이팅"…서예지, 학폭+갑질 등 '5연타' [종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